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가족 병원비 때문에" 편의점 종업원 납치 시도한 삼촌과 조카

최종수정 2021.03.07 15:45 기사입력 2021.03.07 15:45

댓글쓰기

삼촌과 조카가 전남의 한 편의점에 침입해 흉기로 종업원을 협박해 술과 현금을 요구하는 사건이 일어났다.

삼촌과 조카가 전남의 한 편의점에 침입해 흉기로 종업원을 협박해 술과 현금을 요구하는 사건이 일어났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나한아 기자] 삼촌과 조카가 전라남도의 한 편의점에 침입해 흉기로 여종업원을 협박해 현금을 요구하고 납치하려 했다.


7일 경찰에 따르면 6일 오전 0시 25분께 함평군의 한 편의점에서 괴한 2명이 흉기로 여종업원을 위협하고 술을 빼앗은 뒤 현금을 요구했다.

이들 괴한은 여종업원이 "돈이 없다"라고 하자 신용카드를 요구했으며 "신용불량자"라고 하자 강제로 차에 태워 납치하려 했다.


여종업원은 차 문이 잠시 열린 틈을 타 도망쳐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괴한들이 몰고 온 승용차를 전국에 수배하고 인근 지역 경찰청에 공조 수사를 요청했다.

이후 경찰은 6일 오전 1시 40분께 수배된 승용차가 송정공원 앞에 주차된 것을 발견, 추적 끝에 송정역 인근에서 A(53) 씨와 B(40) 씨를 붙잡아 함평 경찰에 인계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삼촌과 조카 사이로 확인됐다.


이들은 경찰 조서에서 가족의 병원비를 마련하기 위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를 알아내는 한편, 특수 강도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나한아 인턴기자 skgksdk9115@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원대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