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후 6시까지 서울 104명 신규확진, 전날보다 3명 많아

최종수정 2021.03.05 18:46 기사입력 2021.03.05 18: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금요일인 5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18시간 동안 서울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04명이 발생했다고 서울시가 밝혔다.


같은 시간대로 따져 전날인 4일(101명)보다 3명 많고, 지난주 같은 요일인 지난달 26일(103명)보다 1명 많다. 하루 전체 발생 확진자 수는 3월 4일 129명, 2월 26일 131명이었다.

3월 5일 오후 6시까지 파악된 서울의 신규 확진자 중 2명은 해외 유입 사례였고 나머지 102명은 국내 감염 사례였다.


진행 중인 주요 집단감염의 신규 확진자는 노원구 소재 음식점 7명, 동대문구 소재 병원(올해 2월 발생) 2명, 은평구 소재 사우나, 수도권 지인 모임(올해 2월 발생) 각 1명 등이다. 이 밖의 집단감염으로 4명이 추가됐다.


집단감염으로 분류되지 않은 신규 사례로 기타 확진자 접촉 32명, 서울 외 타시도 확진자 접촉 11명, 감염경로 불명확 44명이 나왔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마트서 산 상추 봉지 속 '독사' 꿈틀…고향으로 돌려보낸 부부 마트서 산 상추 봉지 속 '독사' 꿈틀…고향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