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방탄소년단, 英·美 팝스타 제치고 올해의 글로벌 아티스트 1위

최종수정 2021.03.05 07:07 기사입력 2021.03.05 07:07

댓글쓰기

그룹 방탄소년단(BTS).

그룹 방탄소년단(BTS).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방탄소년단(BTS)이 국제음반산업협회(IFPI)가 수여하는 올해의 글로벌 레코딩 아티스트상을 수상했다.


4일(현지시간) 외신 등에 따르면 IFPI는 이 같은 내용의 2020년 기준 글로벌 아티스트 선정 결과를 발표했다.

IFPI는 2013년부터 전 세계 팝 가수와 그룹 등을 대상으로 글로벌 아티스트를 선정해왔다.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권 가수가 영·미권 스타들을 제치고 글로벌 아티스트 정상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IFPI는 지난 한 해 동안 음악적 성과를 고려해 BTS를 글로벌 아티스트 1위로 선정했다며 "BTS는 세계적인 현상"이라고 평가했다. BTS의 '다이너마이트(Dynamite)'와 '라이프 고스 온(Life Goes On)'은 지난해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핫 100' 1위에 오르는 등 선풍적 인기를 끌었다.


IFPI는 "BTS는 뛰어난 한해를 보여줬고 세 장의 앨범을 발매했으며 자신들의 이야기를 전 세계와 공유하는 창의적이고 매력적인 방법을 찾아나가고 있다"며 "BTS는 전 세계 사람에게 기쁨과 행복을 가져다주는 음악의 진정한 힘을 보여줬다"고 밝혔다.

BTS는 이번에 미국의 팝 디바 테일러 스위프트(2위), 캐나다 출신 래퍼 드레이크(3위)를 제치고 글로벌 아티스트 1위에 뽑혔다. 이 밖에 위켄드(4위), 빌리 아일리시(5위), 에미넘(6위), 포스트 말론(7위), 아리아나 그란데(8위), 주스 월드(9위), 저스틴 비버(10위) 등이 올해의 아티스트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IFPI 선정 글로벌 아티스트는 그동안 원 디렉션(2013년), 테일러 스위프트(2014년·2019년), 아델(2015년), 드레이크(2016년·2018년), 에드 시런(2017년) 등이 가져가는 등 영미권 팝스타들의 독무대였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