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민단체 “재벌 배불리는 광주 평동준공업지역 개발 멈춰야”

최종수정 2021.03.04 18:45 기사입력 2021.03.04 18:14

댓글쓰기

시민단체 “재벌 배불리는 광주 평동준공업지역 개발 멈춰야”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이관우 기자] 광주광역시 광산구에 위치한 평동준공업지역 도시개발사업 협상 대상자에 대기업이 선정된 것을 두고, 시민사회단체가 재벌 배불리기라며 사업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참여자치21은 4일 성명을 통해 “광주시가 3일 심의를 거쳐 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을 평동준공업지역 도시개발사업의 우선 협상자로 선정한 것은 공정을 가장한 재벌 기업에 대한 특혜”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업 대상지는 공해와 정주 여건 문제 등으로 오랫동안 주민들의 민원이 잦았던 곳”이라며 “광주시는 관련 민원에 대한 대책으로 제기된 ‘대규모 택지개발 사업’에 대해 사업 타당성이 없다고 주장해 온 장본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러던 광주시가 지난해 7월 중흥토건㈜이 실질적으로 대행했던 ‘국토부 지역개발 공모사업’에 응모했던 것을 계기로 갑자기 입장을 바꿨다”면서 “국토부 공모에서 탈락한 뒤 민자를 유치해 시 차원에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선언하고, 그해 10월 평동준공업지역 도시개발사업 민간사업자 공모를 시작하면서 오늘날에 이르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국토부 공모사업 당시 광주시의 사업 계획안을 대신 만들고, 연구 용역비 1억 원을 받아간 건 중흥토건㈜이었다”면서 “중흥토건㈜이 이번 평동준공업지역 도시개발 우선 협상자에 선정된 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에도 사업자로 참여하고 있는데, 이는 시가 앞전 국토부 공모사업 계획안을 떠넘긴 것에 대한 대가성으로 의심되는 부분”이라고 주장했다.

단체는 “정말 이 사업이 시민을 위한 것인지, 아니면 몇몇 재벌 기업에게 베푸는 특혜인가에 대해 광주시가 답해야 한다”고 했다.




호남취재본부 이관우 기자 kwlee719@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