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세종 신청사'에 에너지 절약 첨단 기술 집약…내년 8월 준공

최종수정 2021.03.04 12:05 기사입력 2021.03.04 12:05

댓글쓰기

지열시스템과 태양광발전설비, 폐열회수장비 등 에너지 절감설비 설치

'정부세종 신청사'에 에너지 절약 첨단 기술 집약…내년 8월 준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행정안전부 정부청사관리본부가 정부세종 신청사에 신재생에너지 및 에너지절감 첨단 기술을 적극 도입하여 그린뉴딜을 대표하는 공공건축물로 조성한다.


4일 정부청사관리본부는 ?지열시스템과 태양광발전설비 ?폐열회수장비 등 에너지 절감설비 ?에너지 저장장치와 건물에너지관리시스템을 전면 설치한다고 밝혔다.

지열시스템과 태양광발전설비를 통해 1970TOE(석유환산톤)의 신재생에너지를 생산·이용하는 에너지효율 1등급 건물로 지어진다. 부지 여건을 고려해 대지 전체에 수직형(높이 200m) 지열 열교환기 총 766개를 천공기법으로 설치해 중앙냉난방의 열에너지원 100%를 지열시스템으로 공급할 예정이다.


옥상 전면에는 태양광발전(PV)형 전지판을 사용하여, 생산되는 약 288kW의 전기를 건물 내 조명등과 사무기기 등에 활용한다.또한 고효율 LED 조명등 2만4218개를 설치하고 실내에서 외부로 버려지는 공기의 에너지를 회수하여 재활용하는 폐열회수장비 공기조화기 29대, 공기순환기 45대를 적용한다. 여기에 빗물이용시설, 에너지저장장치(1000kWh) 등을 설치해 사용전력 및 물사용량을 절감한다.


아울러 정부청사관리본부는 건물 내 사용되는 에너지를 효율적이고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해서 에너지관리시스템(BEMS) 등을 도입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저감할 계획이다. 이어 전기차 충전기를 법정 설치수량의 2배 이상인 총 14개(급속 6개, 완속 8개) 설치해 이용자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친환경자동차 보급 활성화를 위한 환경을 조성한다.

한편 정부세종 신청사 건립사업은 중앙행정기관 이전사업 일환으로 지난해 4월 착공하여 2022년 8월 준공을 목표로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총 사업비 3300억 원이 투입되며 건물 연면적 13만 4489㎡(지하3층, 지상 15층) 규모로 약 2400여 명이 입주하여 근무하게 될 예정이다.


조소연 정부청사관리본부장은 “정부세종 신청사는 최첨단 에너지 절약 기술이 집대성된 건축물”이라며 “새롭게 설립되는 정부청사가 그린 뉴딜을 대표하는 공공건축물이 될 수 있도록 안전하게 시공하겠다”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