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화분·벽돌로 재탄생한 커피 찌꺼기'…인천시, 재자원화 업무협약

최종수정 2021.03.03 15:36 기사입력 2021.03.03 15:36

댓글쓰기

커피 찌꺼기로 만든 화분 [사진 제공=인천시]

커피 찌꺼기로 만든 화분 [사진 제공=인천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인천시가 생활폐기물로 버려지는 커피 찌꺼기(커피박)를 재자원화하는데 적극 나선다.


시는 중구·미추홀구·남동구·부평구·서구, 현대제철, 한국생산성본부, 환경재단과 함께 커피박을 재자원화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커피박 재자원화 프로젝트는 커피 한 잔을 만들기 위해 단 2%만 사용되고 98%는 생활폐기물로 소각 또는 매립되는 커피박을 활용해 제품화하는 자원 선순환 모델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시는 협약에 따라 올해 5개 자치구에서 카페 600곳의 참여를 유도하고 연간 660t의 커피 찌꺼기를 재자원화할 방침이다.


각 구는 참여 카페에서 커피 찌꺼기를 수거한 뒤 자활센터로 옮겨 화분·벽돌·연필·점토 등 제품으로 생산해 판매하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사업 참여 카페는 시에서 발급하는 '에코카페 스티커'를 매장에 부착해 친환경 업소라는 이미지를 강조할 수 있고, 커피 찌꺼기를 버릴 때 사용하는 종량제 봉투 비용도 아낄 수 있다.


시는 지난해 시범사업으로 중구·미추홀구의 커피전문점 119곳을 대상으로 커피박 55t을 수거해 재자원화를 추진했다.


인천시 관계자는 "커피박 재자원화는 환경적 가치 창출은 물론 공공 시스템 안정화와 지역 일자리 창출을 통한 사회적·경제적 가치 창출에 기여할 것"이라며 "지자체의 참여를 점차 확대해 커피박 수거에서 재자원화의 지역 자생적 모델을 확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원대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