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골드만삭스 임원 모셔온 월마트…'월마트 뱅크' 꿈꾸나?

최종수정 2021.03.02 10:22 기사입력 2021.03.02 10:22

댓글쓰기

블룸버그 "기존은행들에게 강력한 경쟁자의 등장"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미국 유통공룡 월마트가 골드만삭스 출신 임원을 영입해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월마트는 올해 초 출범한 핀테크 사업을 키우기 위해서라는 설명이지만, 궁극적인 목표는 ‘월마트뱅크’가 아니냐는 것이 업계의 관측이다. 이에 따라 일각에서는 "미 주요은행들의 지각변동이 예상된다"는 평가까지 나오고 있다.


1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월마트는 미 투자은행 골드만삭스의 소비자금융 본부장인 오머 이스말리와 그의 오른팔로 꼽히는 데이빗 스타크 파트너를 영입했다. 이들은 월마트 산하 핀테크 스타트업에서 근무하게 된다.

앞서 올해 1월 월마트는 밴처캐피털 리빗캐피털과 손잡고 핀테크 스타트업 출범을 선언한 바 있다. 당시 월마트는 고객과 직원을 위한 금융상품을 개발하겠다는 청사진만 제시했을 뿐 구체적인 사업계획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업계에서는 월마트의 궁극적인 지향점은 ‘월마트 뱅크’라는 관측이 나온다. 미국에서는 비 금융기업이 몇 가지 조건을 갖추면 은행업무를 허용하는 산업대출은행(ILC)라는 제도가 있는데, 이를 관장하는 기관인 연방예금보험공사(FDIC)는 지난해 말 ILC 규정을 대폭 완화한 바 있다. 그 이후 월마트의 핀테크 벤처가 출범되면서 이같은 관측이 힘을 얻고 있다.


월마트 측은 당장 ILC 자격을 신청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지만, 월마트뱅크를 둘러싼 업계의 추측을 잠재우기에는 역부족인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05년 월마트가 미국 유타주에서 은행업 진출을 시도한 점 역시 업계가 ‘월마트 뱅크’ 출범이 머지않았다고 보는 이유다.

실제로 더그 맥밀런 월마트 최고경영자(CEO)는 "우리의 방대한 데이터를 수익화할 방법을 찾고 싶다"며 금융업 진출의 야심을 숨기지 않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핀테크는 맥밀런의 야심을 실현하기에 가장 좋은 방법"이라며 "월마트는 미 전역에 1억5000만명의 고객과 5300여개의 점포를 보유하고 있는데, 이는 JP모간체이스는 물론 웰스파고, 뱅크오브아메리카 등 기존 은행들에게는 강력한 경쟁자의 등장인 셈"이라고 평가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원대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