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보수단체들, 빗속에도 3·1절 도심집회 강행… 경찰은 경계 강화

최종수정 2021.03.01 16:21 기사입력 2021.03.01 16:2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구은모 기자] 3·1절인 1일 서울 곳곳에서 보수단체들의 집회가 열렸다. 대부분 소규모로 진행돼 큰 충돌은 빚어지지 않았으나 일부 집회장소에 인원이 몰려 서울시와 경찰은 경계를 늦추지 않고 있다.


법원으로부터 최대 20명까지 허가를 받은 자유대한호국단은 오전 11시께 서울 광화문 앞에서 10여명이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집회·결사의 자유를 압살하지 말라'는 피켓을 들고 서로 거리를 둔 채 1시간 가까이 기자회견 형식으로 진행한 뒤 해산했다.

서울 강남역 일대에서는 참가자 5~6명이 서로 거리를 둔 채 피켓시위를 했고, 영등포역 인근에서도 9명을 넘지 않는 인원이 거리를 두고 떨어져 태극기와 정부를 규탄하는 피켓을 들고 시위를 벌였다.


일부 장소에서는 집회 신고가 됐으나 참가자들이 불참했다. 다만 오후 2시께 서울 한국은행 앞에는 우리공화당 당원과 관계자 등이 행사를 진행하면서 한때 인파가 몰렸다. 경찰이 쳐놓은 펜스 안으로는 기존 신고했던 9명 이하 인원이 모였으나 펜스 바깥에는 구경꾼과 행인 등 100명 가까운 인원이 집회를 지켜봤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서울경찰청은 이날 서울 전역에 경찰력 118개 중대 7000여명을 배치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 광화문광장에는 전날 펜스가 설치됐고, 광장 인근 등 도심 주요 시설과 골목 등에는 경찰관들이 배치됐다. 광화문광장을 비롯해 정부서울청사와 경복궁역, 서울역사박물관, 종로소방서 인근 등에는 경찰버스가 대기 중이다. 차량시위에 대비해서는 도심 진입로 등 30여곳에서 통행 차량 목검문도 진행하고 있다.

이처럼 서울시와 경찰이 긴장하는 이유는 지난해 광복절 전국 상경 집회 이후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빠르게 확산한 경험 때문이다. 당시 방역당국과 경찰은 도심 집회 대부분을 금지했지만, 법원이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보수단체의 100명 규모 집회를 허가한 뒤 수천명의 참가자가 몰렸고 결국 1만명이 넘는 대규모 도심 집회로 번졌다.


서울시와 경찰은 이번에도 도심 집회금지 구역에 신고됐거나 참가자가 10명을 넘는 집회를 금지했지만 서울행정법원은 이들 중 광화문 앞 자유대한호국단의 집회 등을 참가 인원을 20∼30명으로 제한해 조건부 허가했다. 경찰은 집회 금지구역 바깥이라도 참가 인원이 9명으로 제한된 만큼 현장에서 참가자 수에 맞게 펜스를 치고 유동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구은모 기자 gooeunm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억대 출연료 받으면서 대역?…때아닌 '액션 대역' 논란 억대 출연료 받으면서 대역?…때아닌 '액션 대...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