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번엔 '마스크 사재기' 의혹… 前 강남서장 "정당 구매한 것" 해명

최종수정 2021.02.27 15:29 기사입력 2021.02.27 15:29

댓글쓰기

대기 발령 조치된 전 서울강남경찰서장이 최근 '마스크 사재기' 등 새로 불거진 의혹들을 전면 부인했다. 사진 = 연합뉴스

대기 발령 조치된 전 서울강남경찰서장이 최근 '마스크 사재기' 등 새로 불거진 의혹들을 전면 부인했다. 사진 = 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나한아 기자] 근무 시간에 술을 마시고, 술자리에 부하 여성 경찰관을 불렀다는 의혹 등으로 감찰 받으며 대기 발령 조치된 전 서울강남경찰서장이 최근 '마스크 사재기' 등 새로 불거진 의혹들을 전면 부인했다.


박모 총경은 27일 입장문을 통해 지난해 코로나19로 마스크 대란이 일어났을 당시 불법 마스크를 대량 적발·압수한 뒤 자신의 약사 아내에게 넘기도록 부하들을 종용했다는 의혹을 부인했다.

박 총경은 입장문에서 "마스크 사재기 단속 활동 시 일부 업체의 재고가 있는 경우 신속한 판매를 정부에서도 요구하는 상황이었다"라며 "업자에게 (판매) 계약이 된 게 아니라면 약국을 통해 원가가 아닌 판매가로 구매해줄 테니 가능 여부를 확인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처가 300여장, 다른 약국이 2000여장을 구매했고, 세금 계산서도 있다"라며 "다른 업체도 문의한 것으로 기억되나 판매 계약이 돼 있어서 안 된다는 업체는 그리 하지 않았다"라고 덧붙였다.


박 총경은 과거 국내 한 호화 리조트에 여러 차례 숙박했는데, 이 숙박비를 한 건설업자가 대납한 것 아니냐는 의혹도 받고 있다. 이에 박 총경은 "사실무근"이라며 "본인의 시골집이 있고, 잘 정리돼 있어 숙식에 문제가 없다. 처가도 인근이라 굳이 비싼 리조트를 이용할 이유가 없다"라고 주장했다.

앞서 박 총경은 지난 2019년~2020년 서울청 지능범죄수사대장(지수대장)으로 재직할 당시 함께 근무한 부하 경찰관들로부터 음주 의혹 등에 관한 내부 고발을 당했다. 박 총경은 술자리에 부하 여성 경찰관을 불렀다는 의심도 받고 있다. 또 지수대장 시절 경찰 출신 변호사와 유착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한편 경찰은 박 총경에 대해 대기 발령을 조치했으며, 지난 23일에는 서울경찰청 마포사무실에서 고발인 조사를 진행했다.




나한아 인턴기자 skgksdk911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