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북선잠박물관 '한상수 자수의 세계'展 연장 개최

최종수정 2021.02.27 10:19 기사입력 2021.02.27 10:19

댓글쓰기

4월18일까지 국가무형문화재 제80호 자수장 故한상수(1932~2016) 장인 작품 독점전시... 금실과 색실로 놓은 화려하고 우아한 조선시대 궁중자수 작품 등 130여 점 감상 기회

생전의 한상수 자수장

생전의 한상수 자수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성북구와 성북선잠박물관이 한상수자수박물관 초대 기획특별전 '한상수 자수의 세계' 展을 4월18일까지 연장 개최한다.


국가무형문화재 한상수 자수장이 평생 연구한 전통 한국자수와 기품 있고 우아한 궁중자수 작품을 대거 감상할 기회다.

성북동(성북로 96)에 위치한 성북선잠박물관은 조선시대 중요한 국가의례였던 선잠제와 누에, 비단 관련 유물을 연구, 보존, 전시하는 박물관이다.


조선 왕실은 매년 봄 서울시 성북구 성북동에 위치한 선잠단에서 누에치기의 창시자인 선잠에게 제사를 올린 후 궁궐에서 왕비가 직접 누에치기 모범을 보이는 친잠례를 거행하면서 백성에게 누에치기를 장려하고 풍년을 기원해 왔다.


누에고치에서 얻는 비단은 우리나라 전통 산업과 의생활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으며, 의복을 비롯한 매듭, 자수 등 전통 생활에서 긴 역사를 차지해 왔다.

성북선잠박물관은 2018년 개관한 이래 전통 의생활 관련 특별전시를 열어왔다.


이번 '한상수 자수의 세계' 展은 우리나라 초대 국가무형문화재 자수장이 수놓은 한국 전통자수의 아름다움을 만끽할 수 있다.


전시 관계자는 “누에 실을 교차하거나 조립, 이어나가거나 나열하면서 만들어지며 궁중에서 민가까지 오랜 세월 많은 사람에게 사랑받아온 예술 장르인 자수를 제대로 감상할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라고 강조했다.


한상수 자수장은 국가무형문화재 제80호 자수장 초대 기능보유자로 우리 자수 고유의 아름다움을 발굴· 연구, 전통자수라는 장르로 새롭게 개척한 인물이다. 21살이었던 1953년 부산에서 조정호(당시 이화여대 가정과 교수)를 만나 자수의 길에 입문한 이래 꾸준한 작품 활동과 후학 양성을 통해 자수를 하나의 종합 예술 장르로서 위상을 높여왔다. 1981년에는 작품 '자수괘불'로 대통령상을 수상, 1984년에는 국가무형문화재 제80호 자수장 초대기능보유자로 지정됐다.


한상수 자수장의 가장 큰 업적은 사슬수, 이음 메꿈수 등 고대의 자수 침법을 복원, 한국자수의 기본 침법 60종을 정립하는 등 맥이 끊어져 있던 전통의 한국자수를 연구 ·재현한 것이다.


전국에서 직접 수집한 자료를 바탕으로 궁중자수, 불교자수, 민간자수에서 한국자수의 기원을 찾아냈고 작품에 반영, 우리 전통 자수의 길을 개척했다. 말년에는 전통자수의 아름다움을 국내외에 전파, 전통수의 진수를 규명하고 계승하는 작업에 주력했다.


이번 전시에서는 궁중자수를 비롯한 다양한 분야의 자수 작품 130여 점을 감상할 수 있다. 왕비가 최고의 예를 올릴 때 입었던 대한제국 시기 적의, 공주가 혼례를 올릴 때 입었던 활옷을 비롯 대한제국 황제와 황후의 보(補), 왕비의 허리띠인 적의 대대(大帶), 불에 타버려 반쪽만 남은 철종의 어진을 참고, 제작한 자수 광대(廣帶), 창덕궁 대조전의 자수병풍을 모본으로 제작한 봉황도 병풍 등 조선시대 궁중자수를 재현한 화려하고 기품 있는 작품이 대거 선보인다.


책거리 자수 가리개와 종교행사에 활용한 수 장식, 자수 작품을 넣은 주칠장 등 선조의 삶과 함께한 다채로운 작품도 감상할 수 있다.


전시장의 한 공간에 재현한 '한상수의 수방(繡房)'에서는 한상수 자수장이 생전에 직접 사용했던 자수 도구를 확인 할 수 있다. 20세기 초에 제작된 골무 나무틀, 1970년대 제작한 수틀 다리, 색색의 실이 감긴 실패, 반짇고리, 자수 부자재와 노리개 장식, 재봉틀 등 한상수 자수장의 손때 묻은 도구들을 볼 수 있다.


한상수 자수장 관련 아카이브 공간도 눈여겨 볼만 하다. 이 공간에서는 한상수 자수장이 생전에 집필한 저서, 과거 신문 인터뷰 자료, 전시 도록 등 평생에 걸쳐 만들어 낸 자료를 직접 열람할 수 있다.


4월에는 특별전과 연계한 자수 시연도 진행한다. 가회동에서 성북동으로 옮겨 2019년 새롭게 개관한 한상수자수박물관의 김영란(국가무형문화재 제80호 자수장 이수자) 관장이 직접 우리 전통 자수 놓는 방법을 시연한다. 쉽게 접할 수 없는 우리 전통자수의 수놓는 모습을 직접 보고 경험하면서 아름다운 색채와 정갈한 선으로 엮어지는 자수의 매력에 흠뻑 빠져볼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한상수 자수의 세계' 展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성북선잠박물관 누리집(홈페이지) 또는 전화로 확인할 수 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