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성용 성폭행 의혹' 폭로자 "비도덕 행태 계속되면 증거 공개 하겠다"

최종수정 2021.02.26 17:07 기사입력 2021.02.26 17:07

댓글쓰기

국가대표 출신 프로축구 선수 기성용./사진=연합뉴스

국가대표 출신 프로축구 선수 기성용./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강주희 기자] 초등학생 시절 축구선수 기성용(32·FC서울)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한 이들이 "명백한 증거를 확보하고 있다"며 증거 공개 의사를 밝혔다.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이들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는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 증거들은 기성용 선수의 최소한의 인격을 보호하기 위해 선수 본인 또는 소속 클럽 이외에는 제출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하겠지만, 기성용 선수 측의 비도덕 행태가 계속된다면 부득이 공개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앞서 박 변호사는 지난 24일 보도자료를 내고 축구 선수 출신인 C씨와 D씨가 전남의 한 초등학교에서 축구부 생활을 하던 2000년 1∼6월 선배인 A선수와 B씨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박 변호사에 따르면, 가해자 A선수는 최근 수도권 모 명문구단에 입단한 국가대표 출신 스타 선수이며, 또 다른 가해자 B씨는 짧은 기간 프로 선수로 생활을 하다 현재 광주지역 모 대학의 외래교수다.


이후 가해자 A선수로 기성용이 지목됐고, 기성용의 소속사는 즉각 관련 사실을 부인하고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기성용도 25일 직접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에서 "보도된 기사 내용은 저와 무관하다. 결코 그러한 일이 없었다"고 성폭행 의혹을 부인했다.

한편, 박 변호사는 성폭행 피해를 주장한 C씨와 D씨 또한 중학생 시절 학교폭력 가해자였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박 변호사는 "C씨와 D씨는 2004년도에 자신들이 저지른 학교폭력을 모두 인정하며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한다. 다만 철저한 조사를 통해 C씨와 D씨 모두 엄한 징계 및 처벌을 받은 사실이 있다"며 이번 사안의 본질이 아니라고 일축했다.




강주희 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