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케빈 스니더 매킨지 회장 재선 실패…"재선 실패는 수십년만 처음"

최종수정 2021.02.25 16:59 기사입력 2021.02.25 16:5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케빈 스니더 맥킨지앤컴퍼니 글로벌 회장이 재선임에 실패했다. 이번 결정으로 스니더 회장은 3년 단임으로 임기를 마치게 됐다.


24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스니더 회장은 시니어 파트너 650여명이 참여한 글로벌 회장 선출 투표 1단계를 통과하지 못했다.

WSJ은 스니더 회장이 미국 내 심각한 사회문제인 마약성 진통제 ‘오피오이드’ 사태를 초래한 미 제약사 퍼듀 분쟁조정 등 과정 등 연이은 위기를 겪었다고 전했다.


맥킨지는 3년마다 시니어 파트너들의 3단계 투표를 거쳐 글로벌 회장을 뽑는데, 재임에 실패한 건 이번이 수십년만에 처음 발생한 일이다.


스니더 회장은 오피오이드 사태와 관련해 주 정부와 합의해 5억7300만달러(6400억원)를 내기로 한 결정을 내렸는데, 일부 경영진들은 소송전을 이어가야 한다며 반대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외에도 스니더 회장이 파트너들의 자율권을 제약한 것 등이 재임 실패의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고 WSJ은 전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추태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