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소프트뱅크 투자' 로봇업체 버크셔 그레이…스팩과 합병·나스닥 상장

최종수정 2021.02.25 16:05 기사입력 2021.02.25 16:05

댓글쓰기

[이미지 출처=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 출처= 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소프트뱅크가 투자한 미국 로봇 기술 업체 버크셔 그레이가 기업인수목적회사(SPAC·스팩)와 합병을 통해 나스닥 시장에 상장한다.


24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에 따르면 버크셔 그레이는 버크셔 그레이는 이날 '레볼루션 엑셀레이션 에쿠지션 코프'(RAAC) 스팩과 합병키고 했다고 밝혔다. 합병 회사의 기업가치는 27억달러로 평가된다.

버크셔 그레이는 이번 합의로 4억1300만달러의 현금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나스닥 거래소에서 RAAC의 주가는 18.8% 급등했다.


버크셔 그레이는 2013년 현 최고경영자(CEO)인 톰 와그너가 설립한 인공지능(AI) 기반의 물류 자동화 시스템 공급업체다. 월마트와 페덱스 등을 고객으로 두고 있으며 지난해 매출은 3500만달러였다.


손정의(孫正義·손 마사요시) 회장이 이끄는 일본 소프트뱅크그룹(SBG)과 벤처캐피털 코슬라 벤처스 등이 버크셔 그레이의 투자자로 참여하고 있다.

RAAC는 미 하원 의원 출신인 존 둘레이니가 지난해 12월에 만든 스팩이다. 둘레이니는 RAAC CEO 자격으로 버크셔 그레이 이사회에 합류할 계획이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꽃밭 사진 속 '노마스크' 제니…방파라치에 신고 당해 꽃밭 사진 속 '노마스크' 제니…방파라치에 신...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