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북 교류' 나선 인천시…분유·원료의약품 지원 및 남북해상항로 복원 추진

최종수정 2021.02.25 15:58 기사입력 2021.02.25 15:58

댓글쓰기

동북아 여자축구대회 및 고려 역사 강화·개성 남북학술대회 재개
남북협력기금 100억원 조성, 2030년까지 260억원 확대

2019년 6월 서해평화 특별기간에 인천시청에 전시된 4·27 판문점선언 디오라마 [사진 제공=인천시]

2019년 6월 서해평화 특별기간에 인천시청에 전시된 4·27 판문점선언 디오라마 [사진 제공=인천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인천시는 한강하구와 서해5도를 북측과 접하고 있는 접경도시로서 중앙정부와 함께 남북관계 진전과 평화 정착을 위한 교류 사업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


시는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와 코로나19로 북한의 경제적 어려움이 지속됨에 따라 지방자치단체 주도의 남북교류협력 추진이 더욱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이에 우선 한반도 미래 세대인 어린이를 남북이 함께 키운다는 마음으로 북한의 취약계층 영유아에게 분유 100t을 지원할 계획이다. 북 제약공장에는 영유아와 산모가 복용하는 항생제·비타민을 생산할 수 있도록 원료 의약품을 전달할 예정이다.


또 인천은 단일도시 기준 세계1위 바이오의약품 생산도시로서 코로나19·말라리아·아프리카돼지열병 등에 대한 공동방역체계를 구축해 보건위기를 남북이 함께 극복할 수 있도록 협력할 계획이다.


남북 공동 성장을 위한 다양한 경제협력 사업도 추진한다.

2010년 5·24 조치 이전 가장 많은 대북 컨테이너 화물을 처리하던 인천항의 기능을 살려 인천∼남포 항로를 포함해 남북 해상 항로의 복원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정전 협정상 중립지역인 한강 하구의 평화적 활용 방안, 남북 공동어로구역 예정지의 해양생태 어족자원 조사를 중앙정부에 제안하기로 했다.


동북아 여자축구대회, 고려 역사 강화·개성 남북 학술대회 등 2016년 이후 중단된 사회·문화 교류사업을 재개하는 방안도 모색한다.


시는 이러한 남북 교류사업의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추진을 위해 내년까지 남북교류 협력기금 100억원을 조성하고 매년 20억원을 추가 적립해 2030년까지 260억원 규모로 확대할 계획이다.

서해 남북평화도로 1단계 사업인 영종∼신도 구간 착공식이 지난달 27일 열렸다. [사진 제공=인천시]

서해 남북평화도로 1단계 사업인 영종∼신도 구간 착공식이 지난달 27일 열렸다. [사진 제공=인천시]

썝蹂몃낫湲 븘씠肄


시는 민선7기 들어 광역시 최초로 평화도시 조성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고 남북교류협력담당관실을 신설해 평화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왔다. 2019년 서해5도 어장 확대와 55년만의 야간조업 허용, 해안철책 철거 등을 이뤄내고 최근 남북평화도로의 첫 디딤돌인 영종~신도 연륙교의 첫삽을 떴다.


인천시 관계자는 "중앙정부 차원의 남북관계 변화에만 의존하지 않고 시 차원에서 진행할 수 있는 사업들을 우선 추진할 것"이라며 "남북 협력의 중추 역할을 해온 인천시는 접경지역을 중심으로 평화 정착과 남북 공동 번영을 위한 발걸음을 넓려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원대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