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GTX A·B·C 노선에 '3개소 환승거점' 추가 신설 요청

최종수정 2021.02.25 06:01 기사입력 2021.02.25 06:01

댓글쓰기

A노선에 광화문(시청)역, B노선에 동대문(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C노선에 왕십리역
수도권→도심간 빠른 접근, 추가 신설 시 출퇴근 시간 단축 기대
수도권 주민 직주 접근성 증진으로 교통편익↑… 수도권 외곽 수요 및 교통 서비스 창출

서울시, GTX A·B·C 노선에 '3개소 환승거점' 추가 신설 요청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서울시가 수도권과 주요 거점 간 빠른 접근과 대중교통 이용 편익 향상을 위해 국토교통부에 도시철도 주요 환승 거점 구축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의 정거장 추가 신설을 건의했다고 25일 밝혔다. A노선에 광화문(시청)역, B노선에 동대문(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C노선에 왕십리역 등 3개소다.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는 수도권 주민들의 교통복지와 만성적 교통난 해소를 위해 주요 거점역을 30분대로 연결하는 광역급행철도망 구축을 목적으로 A,B,C의 3개 노선이 추진되고 있다.

서울시는 "현재 서울시내에는 서울역, 청량리역, 삼성역 등에 GTX 정거장 신설이 예정돼 있으나 기존 계획에 의하면 서울 도심까지는 빠르게 접근가능하나, 환승을 통한 실제 목적지까지 도달방안에 대해서는 충분한 고려가 부족해 향후 수도권 이용객의 불편이 예상돼왔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이를 해소하기 위한 방안으로 신설 정거장을 선정, 건의했다. 앞으로 추가 정거장이 신설되면 ?통행시간 대폭 감소 ?철도 네트워크 조성 효과 ?직주 접근성 강화에 따른 교통 공공성 강화 등 다양한 방면에서 발생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서울시는 "이번에 건의한 세 역은 주요 거점을 경유하는 순환 노선인 지하철 2호선뿐만 아니라 1호선, 4호선, 5호선, 분당선 및 경의중앙선 등과도 연계돼 서울 도시철도와 연계성이 높고, GTX 이용 시에도 여러 번 환승하지 않아도 돼 이동 편의성을 높여줄 수 있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의 정거장 추가 신설과 관련해 국토부에 정식으로 건의하였으며 앞으로 국토교통부 등 관련기관과 정거장 설치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를 진행할 방침이다. 아울러 필요에 따라 전문가 용역 등을 추진하는 등 시민 편익 증진과 대중교통 환승 체계 발전을 위해 다양한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현재 건의된 서울 도심 내 GTX 신설 추진 정거장은 주요 노선인 지하철 2호선 등과 연계되는 만큼, 교통 효율성 증대와 이용자 편의 향상을 위해 필수적”이라며 “실제 수도권 이용객이 편리함을 체감할 수 있도록, 도시철도 중심의 편리한 환승체계를 구축해 GTX가 수도권 전체를 위한 공공 교통 시스템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시, GTX A·B·C 노선에 '3개소 환승거점' 추가 신설 요청 썝蹂몃낫湲 븘씠肄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원대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