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초등생 딸 앞에서 아내 17차례 찔러 살해한 남편 징역형…딸은 "선처해달라" 편지

최종수정 2021.02.19 11:59 기사입력 2021.02.19 07:24

댓글쓰기

초등생 딸 앞에서 아내 17차례 찔러 살해한 남편 징역형…딸은 "선처해달라" 편지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초등학생 딸이 보는 앞에서 아내를 흉기로 17차례 찔러 숨지게 한 40대 남성이 중형을 선고받았다. 딸은 정신적으로 큰 충격을 받았음에도 선고 공판이 열리기 전에 아버지의 선처를 호소하는 편지를 법원에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인천지법 부천지원 형사1부(부장판사 임해지)는 살인 혐의로 기소된 A(43)씨에게 징역 12년을 선고했다고 18일 밝혔다.

재판부는 "부부 사이 갈등을 자녀의 면전에서 살인으로 끝맺음한 피고인을 장기간 사회로부터 격리해 속죄하는 마음으로 살아가게 해야 마땅하다"면서도 "피고인이 범행 직후 딸을 통해 신고해 자수했고, 범행을 모두 자백하면서 반성했다. 또 과거 부부 상담을 받는 등 피해자와의 불화가 파국으로 치닫지 않기 위해 노력한 점 등은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9월7일 자택에서 아내 B(40)씨의 얼굴을 주먹으로 때리고 흉기로 17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부검 결과 B씨는 아래턱에 골절상을 입고 정신을 잃은 채 쓰러진 상태에서 살해된 것으로 파악됐다. 범행 이후 A씨는 자해를 시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2019년 9월 자신에게 말하지 않고 B씨가 지인들과 여행을 다녀온 뒤부터 아내와 자주 다툰 것으로 조사됐다.


사건 현장에 함께 있다가 충격적인 장면을 목격한 A씨의 딸은 현재 할머니가 돌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의 딸은 "아버지를 선처해 달라"는 편지를 법원에 제출한 상태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보디페인팅 한 여성들이 가구처럼…'오징어게임' 논란 보디페인팅 한 여성들이 가구처럼…'오징어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