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정말 피꺼솟" 배구스타 박철우, '12년전 구타' 감독 인터뷰에 분노

최종수정 2021.02.18 21:42 기사입력 2021.02.18 21:10

댓글쓰기

이상렬 감독, 과거 박철우 구타로 '무기한 자격정지' 중징계 받아

배구선수 박철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배구선수 박철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프로배구 한국전력 박철우(35)가 12년 전 자신을 폭행했던 KB손해보험 이상열(55) 감독에 분노했다. 전날 이 감독이 우리카드와의 경기 직전에 했던 인터뷰 발언 때문으로 보인다.


박철우는 18일 인스타그램에 "정말 피꺼솟이네…피가 거꾸로 솟는다는 느낌이 이런 것인가…"라는 글을 올렸다.

18일 배구선수 박철우가 SNS에 올린 글. 사진=박철우 SNS 갈무리.

18일 배구선수 박철우가 SNS에 올린 글. 사진=박철우 SNS 갈무리.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상열 감독은 지난 17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요즘 배구계가 뒤숭숭한데 선수들에게 해준 말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민감한 이야기"라면서도 "저는 경험자이기 때문에…폭력 가해자가 되면 분명히 대가를 치르게 된다"라고 말했다.


이 감독은 "세상이 옛날 같지 않고, 우리는 매스컴의 주목을 받기에 지금 당장 누가 나를 욕하지 않더라도, 잘못을 사과하고 조심해야 한다"며 "인생이 남이 모른다고 해서 그냥 넘어가는 게 아니다. 금전적이든 명예든 뭔가는 빼앗아가지, 좋게 넘어가지 않는다. 인과응보가 확실하더라"라고 덧붙였다.


최근 여자 배구 스타 이재영·다영 자매 학교 폭력으로 논란이 된 가운데 이날 이 감독의 발언은 눈길을 끌었다.

앞서 이 감독은 지난 2009년 남자배구 국가대표팀 코치를 맡았을 당시, 대표팀에 속해있던 박철우를 구타해 '무기한 자격정지' 중징계를 받은 바 있다. 하지만 그는 이후 2년 만에 한국배구연맹 경기 운영위원으로 임명돼 복귀했고, 해설위원 등을 거쳐 지난해에는 KB손해보험 지휘봉을 잡게 됐다.


코트로 돌아온 이 감독은 "저는 그래서 선수들에게 사죄하는 느낌으로 한다. 조금 더 배구계 선배로서 모범적인 모습을 보이려고 애를 쓰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