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만 "중국산 코로나 백신 필요없다"...양안간 백신 갈등 심화

최종수정 2021.01.28 15:16 기사입력 2021.01.28 15:16

댓글쓰기

中 본토거주 대만인도 접종대상 포함
대만정부 반발..."中 백신 안전치 않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중국정부가 본토 거주 대만인들도 중국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우선접종대상자로 포함한다 발표하자 대만 정부가 안전성이 담보되지 않는다고 반발하는 등 백신을 놓고 양안간 신경전이 심해지고 있다.


28일 대만 중국시보 등에 따르면 주펑롄 중국 국무원 대만판공실 대변인은 전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산 백신을 적십자사 등 민간단체를 통해 대만에 기증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는 대만정부가 중국산 백신을 사용치 않을 것이라 밝힌 것에 대한 반발 조치로 풀이된다.

앞서 중국 본토 담당 기구인 대륙위원회는 전날 "백신의 구매와 사용은 의료 보건의 전문적 분야로 중국산 백신은 현행 법규상 수입할 수 없으며 현재 (대만) 정부 역시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주 대변인도 "대만 보건당국의 책임자가 여러차례 중국산 백신을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히며 정치적 장애물을 놓은 것이 주된 이유"라고 설명했다. 이어 "일부 대만 정치인들이 각종 핑계와 거짓말로 중국산 백신을 거절하는 것은 정치적 잇속을 위해 대만인의 생명과 건강에 해를 입히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양안간 중국산 백신을 놓고 신경전을 벌어진 것은 지난달 30일 중국정부가 중국 본토에 사는 대만인들을 백신 우선접종대상자로 포함한다 밝히면서 시작됐다. 중국정부는 대만인들이 감염 위험이 높은 직종들과 함께 백신 우선접종대상에 포함됐다고 밝혔다. 이후 대만 보건당국은 중국 백신의 안전성을 믿을 수 없다는 이유로 대만인들이 백신을 맞아선 안된다고 밝히면서 논쟁이 시작됐다. 앞서 천스중 대만 위생복리부 부장(장관)은 지난해 9월말 중국 백신의 효력 및 안전성에 의문을 제기하며 "중국산 백신은 선택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