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상무장관 지명자, "중국의 불공정 무역관행에 단호히 대처"

최종수정 2021.01.27 11:23 기사입력 2021.01.27 11:23

댓글쓰기

"가능한 모든 수단 동원해 대중 압박"
중국 기업과의 거래금지 목록 확대와 관세 강화 등 강경책 예고

지나 러만도 미 상무장관 지명자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지나 러만도 미 상무장관 지명자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수환 기자] 미국 상무장관 지명자가 중국의 불공정 무역관행에 맞서 강경 대응 방침을 재차 강조했다. 이에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와 유사하게 조 바이든 행정부에서도 강경한 대중압박에 나서 양국 간 긴장관계가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26일(현지시간) 외신 등에 따르면 지나 러만도 미 상무장관 지명자는 이날 열린 상원 인준청문회에서 "그동안 중국은 불공정한 무역행위를 일삼아 왔으며 이로 인해 미국의 노동자들과 기업의 이익이 현저하게 침해됐다"며 "중국 기업과의 거래 금지 목록 추가와 관세 부과 등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러만도 지명자는 미국의 이익을 수호하기 위해서 불공정한 무역행위에 강경 대응한다는 기조는 그 어떤 나라도 예외가 될 수 없다는 점을 시사했다. 그는 청문회 모두발언에서 "미국 제조업의 이익을 침해하는 중국과 다른나라의 불공정한 무역 행위에 대해서 공세적인 조치를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러한 조치에는 범정부 협력이 필수적이며 동맹국과도 연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러만도 지명자가 구체적인 대응 계획을 밝힌 것은 아니지만 트럼프 행정부 못지 않은 강도 높은 대중압박을 이어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화웨이를 거래 금지 대상 기업으로 유지할 것이냐는 일부 상원의원들의 질문에 구체적인 답변을 내놓지는 않았다"면서도 "큰 틀에서 동맹과의 연대를 통한 다자주의적 접근으로 대중 압박의 고삐를 죄겠다는 바이든 행정부의 구상은 변화가 없다"라고 분석했다.


전날 상원 인준을 통과한 재닛 옐런 재무장관 지명자 역시 인준청문회에서 "동맹국들과 협력해 중국에 대한 집단 압박을 가할 것"이라 밝힌 바 있다. 앞서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지명자도 "중국에 대한 더 강한 압박"의 필요성을 시사했으며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 역시 강경한 군사적 압박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수환 기자 ksh205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