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고의 배달"…도로변에 버려진 아기, 부모 찾아 준 美 택배기사

최종수정 2021.01.26 20:56 기사입력 2021.01.26 20:56

댓글쓰기

차량 절도범 소행…아기 버리고 달아나
택배기사 "아기가 홀로 길에 있다니…울컥"

미국 텍사스 휴스턴 길에 버려진 아기. 사진=페이스북 갈무리.

미국 텍사스 휴스턴 길에 버려진 아기. 사진=페이스북 갈무리.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미국에서 차량 절도범이 도로변에 버리고 간 갓난아이가 지나가던 택배기사의 도움으로 엄마의 품에 안겼다.


25일(현지 시각) 미국 ABC방송에 따르면, 텍사스주 휴스턴에서 아마존 택배기사로 일하는 후안 카를로스 플로레스는 이날 물건을 배달하다 길가에 방치된 아기를 우연히 발견했다.

생후 5개월의 아기는 주택가 이면도로 가장자리에서 차량의 유아용 안전 좌석에 매여 있었다. 자칫 지나가는 차량에 의해 큰 사고를 당해도 이상하지 않을 만큼 위태로워 보였다.


플로레스는 "가까이 가서 본 순간 울컥했다"면서 "아기가 홀로 길에 있다는 사실을 믿을 수 없었다"고 당시 심경을 전했다.


플로레스는 그는 즉시 아기를 인근 주택으로 데려가 잠시 봐달라고 부탁한 뒤 경찰에 신고를 접수했다. 인근에서 아기의 행방을 찾던 경찰은 곧바로 달려왔고, 함께 온 엄마는 울음을 터트리며 아기와 재회했다.

아마존 택배기사로 일하는 후안 카를로스 플로레스. 사진=페이스북 갈무리.

아마존 택배기사로 일하는 후안 카를로스 플로레스. 사진=페이스북 갈무리.



차량 절도범이 엄마의 차량을 훔치면서 아기도 함께 훔친 뒤, 버리고 간 것으로 조사됐다.


인근 감시카메라를 보면 아기는 이날 아침부터 도롯가에 방치됐고, 플로레스가 차를 세우기 전 22분 동안 택배 차량들이 지나갔으나 아무도 멈춰서 아기를 구하지 않았다. 경찰 당국은 현재 용의자를 추적 중이다.


지난해부터 택배기사로 일하기 시작했다는 플로레스는 "수천 건의 소포를 배달했지만 이번 택배가 최고였다"면서 "지금 직업을 가진 이후 경험한 최고의 순간"이라고 말했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