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이든 경호 책임자는 한국계 데이비드 조

최종수정 2021.01.21 11:05 기사입력 2021.01.21 11:05

댓글쓰기

데이비드 조(가운데) 백악관 비밀경호국 요원. 출처=미국 국토안보부 홈페이지

데이비드 조(가운데) 백악관 비밀경호국 요원. 출처=미국 국토안보부 홈페이지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조 바이든 신임 미국 대통령의 경호책임자는 한국계인 데이비드 조인 것으로 나타났다.


현지 주요 언론은 20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의 새 경호 책임자는 데이비드 조 백악관 비밀경호국(SS) 요원이라고 보도했다.

이민 1.5세대인 조 요원은 SS의 첫 아시아계 주요 고위직이다. 그는 최근 새 행정부 출범을 앞두고 대통령을 최근접 경호하는 수행부장급으로 승진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취임식에선 조 요원이 대통령 전용 차량의 문을 열어주는 등 바이든 대통령을 가까이서 경호하는 모습이 줄곧 보였다.


현지에선 한인뿐만 아니라 아시아계도 조 요원이 새 대통령의 경호 책임자로 낙점된 데 대해 환영하고 있다. 한국계 의원인 앤디 김 하원의원은 트위터를 통해 "두 아들에게 조 요원을 롤모델로 보여줄 수 있는 중요한 날"이라고 밝혔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조 요원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경호팀의 넘버2까지 오른 인물이다. 완벽주의 성향의 관리자로 알려진 그는 2019년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북미정상회담 당시 경호 사항을 세부적으로 점검하고 꼼꼼하게 계획을 세운 공로로 국토안보부로부터 우수 공직자에게 수여하는 금메달을 받기도 했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