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타벅스, 아시아계 손님 컵에 '찢어진 눈' 그렸다 1600만원 배상 명령

최종수정 2021.01.21 02:18 기사입력 2021.01.20 14:5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아일랜드의 한 스타벅스 매장에서 직원이 아시아계 고객이 주문한 음료에 '찢어진 눈'을 그려 넣었다가 1만2000유로(약 1600만원)을 배상하라는 명령을 받았다.


17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에 따르면 아일랜드 직장관계위원회(WRC)는 스타벅스의 더블린 탈라지구 매장에 태국계 아일랜드인인 수차바데 폴리씨에게 이같이 손해배상하라고 명령했다.

태국계 이민자인 폴리는 지난 12일 스타벅스 매장에서 녹차라테를 주문했고 음료가 나오자 종이컵에 찢어진 눈이 그려져있는 것을 발견했다.


주문 시 매장 직원에게 자신의 이름 약칭을 알려줬지만 나온 음료에는 알려준 이름 대신 통상 아시아인을 비하하는 뜻으로 쓰이는 '찢어진 눈'이 그려져 있었다.


그는 차별금지기구인 WRC에 진정을 내고 모욕감과 불쾌감을 느꼈다고 말했다. 태국 출생인 그는 부모님과 함께 유년 시절 아일랜드로 건너와 국적을 취득했다.

WRC는 "진정인을 시각적으로 묘사한 것이 그의 인종과 관계됐다는 것이 분명하다"며 "19세기 풍자만화처럼 공격적이고 상상력도 빈곤하다"고 지적했다.


스타벅스 측은 "해당 매장 직원이 모욕감이나 불쾌함을 주려 한 의도는 아니었다"면서 "당시 CCTV 영상을 봐도 분위기는 호의적이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WRC의 결정에 대해 매우 유감"이라면서도 "우리는 어떤 차별에 대해서도 불관용의 입장을 갖고 있으며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