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양천중앙도서관 개관·건강힐링문화관 운영...양천구 새 해 달라지는 것?

최종수정 2021.01.20 07:41 기사입력 2021.01.20 07:41

댓글쓰기

양천구, 올해 새롭게 달라지는 주요시책 및 제도 84가지 선정...알아두면 좋은 ‘2021 달라지는 양천생활’ 구청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

양천구 건강힐링문화관

양천구 건강힐링문화관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양천구(구청장 김수영)은 올해 새롭게 추진되거나 달라지는 주요시책 및 제도 등을 모아 교육, 복지, 안전 등 8개 분야, 총 84개 사업으로 구성된 ‘2021 달라지는 양천생활’을 제작했다.


교육 분야에서는 구민들의 독서 욕구를 충족시키고 교육문화의 거점 공간이 될 ‘양천중앙도서관’이 지난 2일 개관, 지속가능한 평생학습 도시 구현을 위해 평생학습관을 확충할 계획이다.

복지 분야에서는 중·장년층의 행복한 인생 2막의 삶을 지원하는 양천 50 플러스센터와 장애인가족의 복지 증진을 위한 장애인가족지원카드 제도가 하반기부터 운영 예정이다.


또, 둘째 아이 이상 지급되던 출산지원금이 2021년1월부터는 양천구에서 태어난 첫째 아이에게도 확대 지급된다.


위급한 상황에서 주민의 안전을 지원하는 서울시 안심이 서비스는 더욱 신속해진다.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에 연계된 이 사업은 안심이(앱) 가입자가 앱 실행 후 스마트폰을 3회 이상 흔들면 인근 방범 CCTV를 통해 양천 U-통합관제센터에서 CCTV영상을 확인할 수 있다. 상황이 확인되면 112 등 긴급 호출 지원도 가능해진다.

사람 중심의 도시재생 사업도 차근차근 진행된다. 목3동 도시재생 뉴딜사업에서는 집수리 지원 및 깨비시장 축제 등 지역주민이 체감할 수 있는 사업이 시행되며, 신월3동 도시재생 뉴딜사업에서는 문화·생활 SOC 확충, 공동체 활성화 등 침체된 마을 활력 증진에 기여할 계획이다.


신개념 복합 문화공간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건강힐링문화관도 개관을 앞두고 있다. 임신, 출산, 육아의 단계별 건강·돌봄에 대한 원스톱 종합서비스를 지원하고 문화체육 활동을 위한 공간까지 겸비, 몸과 마음이 치유되는 도심 속 힐링센터로 운영될 예정이다.


조성한 지 30년 된 파리공원의 맞춤형 리모델링도 추진한다. 파리공원의 역사성을 복원하고 현세대와 미래세대 요구에 모두 충족할 수 있는 공원으로 재탄생할 예정이다.


이외도 친환경 교통수단인 자전거를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전 구민을 대상으로 자전거 보험 가입도 진행한다.

양천중앙도서관 개관·건강힐링문화관 운영...양천구 새 해 달라지는 것?


이런 내용을 담은 ‘2021 달라지는 양천생활’은 양천구 홈페이지 행정공개 메뉴에서 누구나 열람 · 공유할 수 있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46만 양천구민이 안전하고 편안한 일상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홈페이지에 공개되는 ‘2021 달라지는 양천생활’를 통해 주민이 알기 쉽고 편리하게 행정서비스를 이용하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