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현희 "전 남편 신동진과 쇼윈도 부부…이혼 후 악플과 루머로 속상"

최종수정 2021.01.20 00:01 기사입력 2021.01.20 00:01

댓글쓰기

사진= TV조선 '내 사랑 투유' 방송화면 캡처.

사진= TV조선 '내 사랑 투유'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배우 노현희가 전 남편 신동진과의 결혼 생활과 이혼 당시 심정을 털어놓았다.


19일 방송된 TV조선 '내 사랑 투유'에 출연한 노현희는 과거 주변 사람들의 부추김으로 결혼을 하게 됐다며 "주변에서 괜찮다 하고, 엄마에게도 효도하고 싶어서 결혼을 결심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쇼윈도 부부라고 하지 않느냐. 아버지를 10년에 한 번 정도 뵙는데, 내가 결혼 생활이 힘든 것을 알아차리더라. 아버지가 아나운서실로 '내 딸과 헤어져야 하는 이유'를 편지로 보냈다. 그렇게 이혼했다"라고 전했다.


노현희는 이혼 후에 악플과 루머로 극심한 대인기피증을 겪었다고 고백했다.


노현희는 "전 남편과 이혼 후 처음에는 나만 너무 욕을 먹으니까 힘들었다. 반듯한 사람이랑 결혼했다는 이유로 논란의 중심이 됐다"라며 불임 등 루머로 힘들었던 시간을 회상했다.

그러면서 "세상 욕을 혼자 다 먹어야 했다. 너무 힘들어서 수면제를 마셔보기도 했는데 멀쩡했다. 삼켜지지 않고 입안에 남아 있더라"라고 말했다.


또 노현희는 신동진에게 "한때 인연이 있었던 사람이니까 잘 살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노현희는 2002년 MBC 아나운서 출신 신동진과 결혼한 뒤 2008년 이혼했다. 신동진 아나운서는 작년 12월 MBC를 퇴사한 뒤 2019년 재혼, 지난해 아들을 낳아 늦둥이 아빠가 된 사실을 알리면서 화제가 되기도 했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