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카카오 김범수, 아내·자녀 등에 33만주 증여

최종수정 2021.01.19 18:44 기사입력 2021.01.19 18: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카카오 는 김범수 이사회 의장이 자사 주식 33만 주를 친인척에게 증여했다고 19일 공시했다.


아내 형미선씨와 두 자녀 상빈·예빈씨가 각 6만 주씩 받았다.

이밖에 김행자(2만5000주)·김명희(2만800주)·김대환(4200주)·김화영(1만5000주)·장윤정(5415주)·김예림(4585주)·김은정(1만5900주)·김건태(4550주)·김유태(4550주)·형미숙(1만9000 주)·박효빈(6000 주)씨 등 친인척도 각각 주식을 증여받았다.


이날 카카오의 종가는 44만원으로, 증여된 주식의 현재 가치는 1452억원에 달한다.


김 의장의 지분율은 14.20%(1250만631주)에서 13.74%(1217만631주)로 줄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