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비원 폭행하고 얼굴에 침까지 뱉으며 '갑질'… 경찰 조사 미뤄져

최종수정 2021.01.17 17:37 기사입력 2021.01.17 16:46

댓글쓰기

경기 김포에서 30대의 한 입주민이 아파트 경비원을 폭행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경기 김포에서 30대의 한 입주민이 아파트 경비원을 폭행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나한아 기자] 경기 김포에서 아파트 경비원을 폭행해 중상을 입혀 공분을 산 30대 입주민의 경찰 조사가 미뤄졌다.


17일 경찰은 폭행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아파트 입주민 A 씨(35)가 오는 18일 조사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 15일 오후 7시께 A 씨를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었으나 변호사 선임 등의 이유로 A 씨가 출석일 변경을 요청했고, 경찰이 요청을 받아들인 것이다.


A 씨는 지난 11일 오후 11시 40분께 경기 김포시 장기동의 한 아파트 후문에서 경비원 B 씨(60)와 C 씨(58)를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친구의 차량 조수석에 타고 있던 A 씨는 경비원이 "미등록 차량은 정문으로 가야 한다"라고 하자, 갑자기 차에서 내려 경비원 얼굴에 침을 뱉고 초소 의자를 던지는 등 난동을 부렸다.

A 씨는 여기서 멈추지 않고 B 씨의 복부를 가격했고, 경비원 C 씨의 얼굴을 때려 코뼈를 함몰시키는 등 큰 부상을 입게 했다.


이후 폭행 사건이 알려지자 아파트 입주민 200여 명은 A 씨의 갑질을 강력히 처벌해 달라는 내용의 진정서를 제출하기도 했다.


경찰은 "A 씨를 조사 후 폭행 정도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나한아 인턴기자 skgksdk911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