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이든 취임 앞두고 美 50개주 전역 비상

최종수정 2021.01.17 06:51 기사입력 2021.01.17 06:5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오는 20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을 앞두고 워싱턴DC는 물론 50개 주 전역에 비상이 걸렸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는 극단주의 세력의 무장 시위가 미 전역에서 일어날 것으로 예상되면서다.

워싱턴DC에서는 첫 흑인 대통령 탄생으로 테러 우려가 제기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2009년 취임식 때 보다 배 이상 많은 2만여명의 주 방위군이 투입되고, 이를 2만5000명까지 늘릴 것이라는 보도도 나온 바 있다.


취임식장인 의사당 앞 내셔널 몰에는 과거 수십만 인파가 몰렸지만, 올해는 이미 봉쇄에 들어가 일반인의 출입이 제한되고 있다.


다른 주들도 마찬가지다. 극우 집단이 주 의회를 타깃으로 한 폭력을 행사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연방수사국(FBI)은 16일(현지시간)부터 20일까지 주 의회 무장 시위를 경고한 상태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50개 주 정부 역시 보안을 대폭 강화하고 주 방위군과 경찰 등 법집행 인력 배치를 크게 늘리고 있다. 특히 초박빙 승부 끝에 바이든 당선인이 승리한 주와 공개장소에서 총기를 소지할 수 있는 주가 요주의 대상이다.


CNN방송에 따르면 플로리다와 메인 주는 이미 의사당 주변에 방위군을 배치했다. 애리조나, 캘리포니아, 미시간, 버지니아 주는 주 의회 주변에 펜스를 설치하고 시위대 통제를 위한 추가 조치에 나섰다. 펜실베이니아 주는 아예 장벽을 세우기도 했다. 켄터키와 텍사스 주는 의사당 부지를 일시 폐쇄했다.


지난해 중무장 시위대가 의사당에 몰려든 악몽을 경험을 한 미시간 주는 의사당 내 총기 휴대를 금지했지만 이것만으로 충분하지 않다는 우려가 나온다. 미시간 주 상원과 하원은 취임일 전후의 회의 자체를 취소했다.


버지니아, 메릴랜드, 뉴멕시코, 유타 주에선 비상사태가 선포됐다.


버지니아 주는 매년 수천 명의 총기소유 옹호론자들이 모였던 집회가 오는 18일 예정된 상황이라 의사당 광장을 폐쇄해 버렸다.


오리건 주는 의사당 폭력 위협 정보를 수집하고 공유하기 위해 지휘본부를 구성했고, 일리노이, 위스콘신 주는 의사당 1층 창문에 판자 가림막을 설치했다.


뉴저지 주는 주 정부 직원들에게 취임식 당일 재택근무를 지시했다.


CNN은 "무장 시위 우려로 인해 워싱턴DC에 인파가 없고 미 전역에는 최대치의 보안 조처가 이뤄지는 등 역대 취임식과 다른 모습을 보인다"고 보도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