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이든 미 대통령 당선인, 과학정책실장 장관급 격상

최종수정 2021.01.16 19:34 기사입력 2021.01.16 19:3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백악관 과학기술정책실장을 장관급으로 격상했다.


15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에 따르면 바이든 당선인의 인수위원회는 저명한 수학자이자 유전학자인 에릭 랜더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 교수를 과학기술정책실(OSTP)장으로 내정했다. 과학의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해 이 직위를 장관급으로 격상한다고 인수위는 밝혔다. 랜더 교수는 수학자이자 유전학자로, 인간 게놈(유전체) 프로젝트의 권위자다.

랜더 교수의 낙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상황에서 생명과학의 중요성을 나타내는 것이라고 외신들은 평가했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