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도 유명 폭포 앞에서 셀카 찍다가 급류에 휩쓸려 참변 당한 여성

최종수정 2021.01.16 10:14 기사입력 2021.01.16 10:14

댓글쓰기

인도 유명 폭포 앞에서 셀카 찍다가 급류에 휩쓸려 참변 당한 여성

[아시아경제 나한아 기자] 인도의 한 유명 폭포 바로 앞에서 셀카를 찍던 여성 관광객이 급류에 휩쓸려 강물에 빠져 숨진 모습이 다른 관광객에 의해 촬영됐다.


지난 15일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니루파마 프라자파티라는 이름의 젊은 여성은 지난 3일 친구들과 함께 인도 동부 오디샤주의 한 유명 관광지의 폭포를 찾았다.

영상 속 여성은 폭포가 떨어지는 급류 바로 위쪽의 가장자리에서 핸드폰을 들며 연신 셀카를 찍었다. 다른 관광객들은 급류의 바깥쪽에 있었던 반면 그녀는 급류 안쪽에 서 있었다.


그때 한 남성이 셀카를 찍는 그녀 뒤쪽에서 발을 헛디뎌 미끄러지면서 그녀와 살짝 부딪혔고, 그녀는 곧바로 균형을 잃으며 순식간에 물속 급류로 빨려 들어갔다.


강물은 깊지 않았지만, 물살이 워낙 거세서 그녀가 강물에 휩쓸려 떠내려가는 것을 아무도 막지 못했다.

구조대가 22시간 동안 수색작업을 벌인 끝에 사고 지점에서 400m가량 떨어진 곳의 바위틈 깊숙한 곳에서 시신을 발견했다.




나한아 인턴기자 skgksdk911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