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테슬라, 임원 60%가 백인 "흑인과 여성 임원 늘릴 것"

최종수정 2020.12.06 10:26 기사입력 2020.12.06 10:26

댓글쓰기

테슬라가 공개한 '다양성·형평성·포용성' 보고서. 사진출처 = 테슬라

테슬라가 공개한 '다양성·형평성·포용성' 보고서. 사진출처 = 테슬라


[아시아경제 나한아 기자]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가 현재 이사직 이상 임원의 약 60%를 백인이 차지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흑인 임원 비율을 늘리겠다고 밝혔다.


5일 (현지시각) 외신에 따르면 테슬라는 '다양성·형평성·포용성' 보고서를 회사 블로그에 처음으로 공개했다.

보고서 내용에 따르면 테슬라의 이사직 이상 임원 중 백인이 59%로 가장 많았고, 아시아계는 25%였다. 반면, 흑인과 히스패닉계 임원 비율은 각각 4%에 불과했다. 평직원을 기준으로 했을 때는 백인(34%), 히스패닉(22%), 아시안(21%), 흑인(10%) 순이다.


또한, 남성 이사직 이상 임원은 전체 87%를 차지했지만, 여성 임원은 13%다. 남성 평직원은 전체의 79%, 여성은 21%였다.


테슬라는 보고서를 통해 회사에서 흑인 인재 비율이 높지 않다는 것을 인정하면서 "내년도 채용과 승진에서 흑인 대표성을 늘리는 데 초점을 맞추고, 특히 임원진에서 흑인 비율을 높이는 데 주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여성 임원을 늘리는 것도 최우선 과제"라며 "역사적으로 여성은 기술 산업과 자동차 산업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작았지만, 우리는 여성 직원의 발전을 뒷받침할 포용적 문화를 구축하기 위해 적극적인 조처를 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나한아 인턴기자 skgksdk911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