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주노총 위원장 선거, 결선 투표로…양경수·김상구 후보 1·2위

최종수정 2020.12.05 16:52 기사입력 2020.12.05 16:52

댓글쓰기

왼쪽부터 기호 1번 김상구, 2번 이영주, 3번 양경수, 4번 이호동 후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왼쪽부터 기호 1번 김상구, 2번 이영주, 3번 양경수, 4번 이호동 후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차기 위원장을 뽑는 임원 선거에서 과반 투표를 얻은 후보가 나오지 않아 결선 투표를 진행하게 됐다.


5일 민주노총은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4일까지 진행한 민주노총 위원장 선거 투표 최종 집계 결과, 4명의 후보 중 누구도 과반 득표를 못 했다고 밝혔다.

투표 집계 결과, 기호 3번 양경수 후보가 18만9309표로 가장 앞섰지만, 득표율은 31.3%에 그쳤다. 이어 기호 1번 김상구 후보(15만9464표, 26.3%), 2번 이영주 후보(15만6067표, 25.8%), 4번 이호동 후보(2만1603표, 3.6%) 순이었다. 이번 투표에는 투표권을 가진 조합원 95만7098명 가운데 60만5651명이 참여했다.


민주노총 규약은 임원 선거에서 과반 득표자가 안 나오면 1, 2위 득표자가 결선 투표를 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양경수 후보와 김상구 후보가 결선 투표에 진출하게 됐다. 결선 투표는 오는 17∼23일 진행된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