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WSJ "美 법무부, 화웨이 멍완저우와 협상중 유죄 인정하면 기소유예"

최종수정 2020.12.04 11:54 기사입력 2020.12.04 11: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미국 법무부가 중국 정보통신(IT0 대기업 화웨이의 멍완저우 부회장을 조건부로 석방하는 방안을 두고 협상에 들어갔다는 보도가 나왔다. 멍 부회장이 유죄를 인정하면 중국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허락하겠다는 것이다.


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소식통을 인용해 미 법무부는 2018년 12월 캐나다에서 체포된 멍 부회장과 유죄를 인정하면 기소 유예를 해주는 문제를 두고 협상이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멍완저우(가운데) 중국 화웨이 부회장 겸 최고재무책임자(CFO)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멍완저우(가운데) 중국 화웨이 부회장 겸 최고재무책임자(CFO)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멍 부회장은 화웨이 창업자 런정페이 회장의 딸이자 이 회사 최고재무책임자(CFO)다. 미국 요청으로 캐나다에서 체포돼 밴쿠버 가택 연금 상태로 재판을 받고 있다.


멍 부회장은 미국의 대이란 제재 등을 위반한 혐의를 받고 있다. 중국은 멍 부회장의 석방을 요구하며 강력하게 반발해왔다


이번에 진행되는 협상은 멍 부회장이 혐의 중 일부를 인정하면 미국 검찰이 협조를 조건으로 기소를 잠정 유예했다 철회하는 방식이다. 법무부가 기업들을 대상으로 협상을 하기도 하지만 개인 상대로 이런 협상을 진행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일단 멍 부회장은 결백을 주장하며 협상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협상이 타결되면 멍 부회장은 중국으로 돌아갈 길이 열린다.

아울러 중국과 캐나다 사이의 불편한 관계도 해소된다. 중국은 멍 부회장의 체포와 관련해 중국 내 캐나다인을 억류하는 등 반발했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