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차전지 도시 선언' 포항시, 'POBATT 2020' 국제컨퍼런스

최종수정 2020.12.03 20:44 기사입력 2020.12.03 20:44

댓글쓰기

'이차전지 도시 선언' 포항시, 'POBATT 2020' 국제컨퍼런스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박동욱 기자] 경북 포항시는 3일 포스코 국제관에서 환경부·중소벤처기업부·경북도 후원과 SNE리서치·경북TP(테크노파크) 주관으로 'POBATT 2020 배터리선도도시 포항국제 컨퍼런스'를 개막했다.


코로나19 탓에 현장참여 인원이 50명으로 제한된 가운데 열리는 이번 컨퍼런스는 1일차 세션별 발표에 이어 2일차 현장 탐방 일정으로 4일까지 이어진다.

영상으로 축사를 한 조명래 환경부장관장은 "기후위기 시대에 2050년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지난 7월부터 그린뉴딜을 본격 추진하고 있는 지금, 그 핵심산업인 전기차 배터리와 재활용 기술발전의 미래를 논의하는 컨퍼런스가 열리게 된 것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고 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경북 포항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를 미래 전략산업의 전진기지이자 지역 혁신성장의 요람으로 만들어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첫날 정근창 LG에너지 솔루션 부사장은 '이차전지 산업 메카트렌드 및 대응 전략'이란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이어 임동준 한국유미코아 회장의 'Battery Recycling 기술과 미래' 주제 발표 등 9개 세션별 발표가 이어졌다. 3일에는 에코프로GEM, 에코프로BM 등에 대한 현장 탐방 행사가 마련된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신성장산업인 이차전지산업의 시장이 급격하게 커지고 있는 만큼, 배터리 규제자유특구 활성화를 통해 포항이 세계적인 배터리 메카도시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포항시는 철강 단일구조인 산업구조 개편을 목표로 지난해 '이차전지 도시 포항'을 선포한 후 같은해 7월 '이차전지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 지정'과 함께 배터리 포럼을 개최했다. 올해들어서는 7월 포스코케미칼 착공식, 11월 삼성SDI 합자사인 에코프로EM 착공식 등 배터리 관련기업들이 속속 들어오는 커다란 성과를 거두고 있다.




영남취재본부 박동욱 기자 pdw120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