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납품업자에게 부당하게 받은 판매장려금으로 회식한 롯데하이마트

최종수정 2020.12.02 12:00 기사입력 2020.12.02 12:00

댓글쓰기

공정위, 시정명령·과징금 10억원 부과

납품업체 파견 종업원에게 다른 품목까지 판매시켜
매장 청소·주차 관리·재고조사에도 동원
물류비 인상분을 납품업체에게 전가하기도

납품업자에게 부당하게 받은 판매장려금으로 회식한 롯데하이마트

[세종=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국내 최대 전자제품 전문점인 롯데하이마트가 기본계약서에 포함되지 않은 판매장려금을 납품업자에게 부당하게 받아 이를 지점 회식비와 영업사원 시상금 등으로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공정거래위원회는 롯데하이마트의 이 같은 대규모유통업법 위반행위에 대해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10억원을 부과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하이마트는 2015년 1월부터 2018년 6월 동안 자신이 직매입한 제품을 판매하는데 납품업자가 인건비 전액을 부담하는 조건으로 31개 납품업자로부터 총 1만4540명의 종업원을 파견 받았다. 관련법에 따르면 직매입은 납품업자로부터 상품을 직접 매입(소유권 이전)하는 거래형태로서 매입(납품) 상품에 대한 판매책임과 재고 부담은 대규모유통업자인 하이마트에게 있다.


하이마트는 납품업자가 파견한 종업원에게 소속 회사 제품뿐만 아니라 다른 납품업자의 제품까지 구분 없이 판매하도록 했다. 쿠첸 종업원이 삼성전자와 LG전자, SK매직, 쿠쿠전자 등의 제품까지 판매하는 식이다. 심지어 하이마트는 파견종업원별 판매목표와 실적까지 관리했다. 이러한 방식으로 납품업자의 파견종업원은 하이마트의 총판매금액(11조원)의 약 50.7%인 약 5조5000억원의 다른 납품업자의 제품을 판매하게 됐다.


이 외에도 하이마트는 납품업자 파견종업원에게 자신과 제휴계약이 돼 있는 약 100건의 제휴카드 발급과 약 9만9000건의 이동통신서비스 가입, 약 22만 건의 상조서비스 가입 업무에도 종사시켰다. 또 매장 청소와 주차장 관리, 재고조사, 판촉물 부착, 인사도우미 등의 업무에도 수시로 동원했다.

이는 대규모유통업자가 예외적으로 납품업자 종업원을 파견 받는 경우에도 해당 납품업자가 납품한 상품의 판매 및 관리 업무에만 사용하고 그 외 다른 업무에는 사용할 수 없도록 규정한 대규모유통업법에 위반된다.


하이마트는 2015년 1월부터 2017년 6월 동안은 기본계약서에 포함되지 않았음에도 약 183억원의 판매장려금을 총 80개 납품업자로부터 부당하게 수취하기도 했다. 이 중 65개 납품업자로부터는 '판매특' 또는 '시상금'이란 명목으로 약 160억원을 받아 자신의 우수 판매지점 회식비와 우수 직원 시상 등 판매관리비로 사용했다.


하이마트는 물류비 인상분을 납품업자에게 전가시키기도 했다. 하이마트는 2015년 1~3월 자신의 당시 계열회사인롯데로지스틱스(현 롯데글로벌로지스)가 물류비를 인상하자 자신의 비용을 보전하기 위해 46개 납품업자에게 물류대행수수료 단가 인상분을 최대 6개월 소급 적용해 약 1억1000만 원을 부당 수취했다. 다음해 2월에도 같은 방식으로 71개 납품업자에게 물류대행수수료 단가 인상분을 최대 5개월 소급 적용해 약 200만원을 부당하게 받았다.


공정위 관계자는 "가전 양판점시장 1위 사업자가 장기간 대규모로 납품업자 종업원을 부당하게 사용하고 심지어 자신의 영업지점 회식비 등 판매관리비까지 기본계약 없이 수취해 온 관행을 적발한 것"이라며 "동일한 법위반이 발생하지 않도록 시정명령 이행여부를 철저하게 감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