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P 다우존스, "테슬라 S&P500지수 편입 한꺼번에 진행될 것"

최종수정 2020.12.01 17:10 기사입력 2020.12.01 17:1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S&P500지수 산출기관인 미국 S&P 다우존스는 21일 S&P500지수 편입을 앞둔 테슬라가 한꺼번에 지수에 반영도힐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S&P 다우존스는 S&P500지수 사상 최대 규모의 시가총액을 자랑하는 테슬라의 편입을 앞두고 한번에 지수에 편입되는 방식과 두번에 나누는 특례방식을 검토중이라 밝힌 바 있다.


30일(현지시간)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S&P다우존스는 21일 S&P500지수 편입을 앞둔 테슬라를 한꺼번에 지수에 편입키로 했다면서 기존 지수 구성 종목 중 제외할 종목은 오는 11일 발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테슬라 주식의 S&P500지수 편입 때 적용되는 시가총액은 유동주식을 기준으로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S&P 다우존스는 지난달 16일 테슬라의 지수 편입을 예고하면서 일반적인 신규 편입 종목처럼 지수에 한 번에 반영하는 방식과 두 차례에 나눠 편입하는 특례방식을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으나 이번에 한꺼번에 반영하는 방식을 택했다. S&P다우존스가 테슬라의 지수 편입 방식을 놓고 고민한 것은 테슬라의 시가총액 규모가 S&P 500지수 신규 편입 종목으로는 사상 최대로, 전례가 없이 커 시장 변동성 등을 특별히 신경 쓸 필요가 제기된 데 따른 것이다.


S&P다우존스 측은"다양한 시장의 의견과 거래량을 수용할 시장 역량, 테슬라의 유동 주식 등을 검토했다"고 설명했다. S&P다우존스의 지수 분석가인 하워드 실버블랫에 따르면 테슬라의 유동주식 시총은 4370억 달러(약 484조원) 규모로 S&P 500지수를 추종하는 인덱스 펀드의 거래 수요 물량만 727억달러에 달할 수 있다고 밝혔다.


S&P500지수는 뉴욕증시에서 주식이 거래되는 대형 기업 500개사로 구성된 대표적인 주가지수로, 이 지수에 편입되면 인덱스 펀드 자금은 지수 비중에 맞춰 테슬라주식을 사들이게 된다. S&P 다우존스에 따르면 현재 S&P 500지수를 추종하는 자산은 11조2000억달러이며 인덱스 펀드 자금만 4조6000억달러에 달한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