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석열 총장 측, 법무부에 징계위원 명단 정보공개 청구

최종수정 2020.12.01 14:04 기사입력 2020.12.01 14:04

댓글쓰기

1일 오전 윤석열 검찰총장 측 법률 대리인인 이완규 변호사가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건물로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1일 오전 윤석열 검찰총장 측 법률 대리인인 이완규 변호사가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건물로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석진 기자] 법무부 검사 징계위원회 개최를 하루 앞둔 1일 윤석열 검찰총장 측이 법무부에 징계위원들의 명단을 공개해줄 것을 청구했다.


윤 총장의 법률대리를 맡고 있는 이완규 변호사는 이날 오전 법무부 과천청사에서 열린 감찰위원회에 출석해 의견 진술을 마친 뒤 취재진을 만나 "법무부에 검사징계위원들의 명단을 알려달라고 정보공개 청구를 했다"고 밝혔다.

이 변호사느 또 "징계위에 가서 변호하려면 징계기록이 어떤 상태이고 어떤 근거가 있는지 알아야 하는데 아직 법무부 측에서 응답이 없다"며 "변호인들이 방어준비에 애를 먹고 있다"고 토로했다.


한편 이 변호사는 이날 열린 감찰위원회에서 윤 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와 직무정지 명령의 부당성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그는 "징계 청구 사유로 드는 비위 혐의 사실이 실체가 없고, 충분한 해명 기회를 주지 않아 기본적 절차도 지켜지지 않았다"며 "이런 상태에서 징계권을 발동한 것이니 감찰위원들에게 적절한 권고 의견을 내달라고 했다"고 전했다.

감찰위원회는 애초 예정된 시간보다 1시간 30분 늦게 종료됐다.


법무부 측에서는 유혁 감찰관과 박은정 감찰담당관도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석진 기자 csj040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