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정석♥'거미 "출산 3개월, 아직 실감 안 나…하루하루 감격스럽다"

최종수정 2020.11.28 02:40 기사입력 2020.11.28 02:40

댓글쓰기

'조정석♥'거미 "출산 3개월, 아직 실감 안 나…하루하루 감격스럽다"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조정석의 아내이자 가수 겸 배우 거미가 출산 3개월 만에 방송에 출연했다.


28일 방송된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에는 거미가 1년 만에 다시 모습을 드러냈다.

방송에서 거미는 "백지영, 린 씨가 나오는 '스케치북'을 산후조리원에서 본방송으로 보고 있었다. 그때 유희열 씨가 저를 찾는 걸 보면서 '저 잘 있어요~' 했다"면서 웃었다.


거미는 최근 득녀 소식을 전한 바 있다.


거미는 엄마가 된 것과 관련해 "아직도 실감이 나지 않는다"면서 "아기가 앞에 있는데도 '내가 낳았나?' 생각도 든다. 너무 신비스럽고 하루하루 감격스러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몸은 아직 덜 풀렸다. 그래도 여기에서 풀어야 하지 않을까 싶은 마음에 왔다"고 말했다.


거미는 가수답게 태교에도 신경 쓰고 있다고 밝혔다. 거미는 "태교할 때 동요 메들리를 불러주기도 했다"며 거미표 동요 메들리를 들려주기도 했다.


남편 조정석과 노래를 자주 하냐는 유희열의 질문에 거미는 "그렇다. 일상이 노래인 것 같다"고 답했다.


거미는 이날 출연하지 못한 조정석을 대신해 쿨의 '아로하'를 선곡해 불렀다. 거미의 노래에 유희열의 화음이 더해져 색다른 무대가 연출됐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