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호주, 중국 관세 폭탄에 반발…WTO 제소 시사

최종수정 2020.11.27 21:36 기사입력 2020.11.27 21: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호주가 자국 와인에 200%의 반(反) 덤핑 관세를 부과한 중국에 대해 강력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호주는 중국의 '관세폭탄'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세계무역기구(WTO) 제소 가능성을 시사했다.


27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에 따르면 사이먼 버밍험 호주 통상투자관광부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중국의 조처의 부당성을 지적했다. 버밍험 장관은 "이번 조처는 중국이 FTA와 WTO를 통해 약속한 바와 양립될 수 없고 규칙에 근거한 무역에도 맞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중국의 덤핑조사가 진행되는 동안 호주의 와인산업이 어떻게 운영되는지 구체적인 증거들을 제시하기 위해 업계와 협력할 것"이라며 "다른 한편으로 WTO를 통하는 것을 포함해 우리의 모든 권리를 지켜나가겠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호주의 농업장관인 데이비드 리틀프라우드도 "이번 중국의 조처에 강력하게 맞서 싸우겠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이날 중국 상무부는 호주산 포도주의 덤핑 판매와 중국 포도주 업체의 손해가 상관 관계가 있다며 덤핑 예비 판정을 내리고 최종 판정이 나올 때까지 수입 업체에 107.1~212.2%의 보증금을 부과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보증금 예치는 사실상의 관세 역할을 하면서 중국 와인 시장에서 호주 와인의 가격 경쟁력에 막대한 타격을 불러올 수 있다. 중국 외신에 따르면 최근 1년간 호주산 와인의 중국 수출 금액은 12억5000만 호주달러로 전년대비 13% 증가했으며, 중국 수입 와인 시장에서 호주산 와인의 점유율은 37%로 업계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