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축구의 별이 졌다' 마라도나 별세

최종수정 2020.11.26 02:13 기사입력 2020.11.26 02:13

댓글쓰기

심장마비 사...향년 60세
월드컵과 스페인·이탈리아 리그서 맹활약
악동 이미지도

1979년 9월 7일 일본 도쿄의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세계청소년축구선수권대회 소련전 후반 35분에 아르헨티나 대표팀의 디에고 마라도나(당시 19살)가 프리킥을 골로 연결한 뒤 뛰어올라 환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1979년 9월 7일 일본 도쿄의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세계청소년축구선수권대회 소련전 후반 35분에 아르헨티나 대표팀의 디에고 마라도나(당시 19살)가 프리킥을 골로 연결한 뒤 뛰어올라 환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아르헨티나를 넘어 전세계의 축구팬들에게 영웅으로 인정받던 디에고 마라도나가 25일(현지시간) 별세했다. 향년 60세.


AFP통신에 따르면 마라도나의 변호인은 심장마비사라고 밝혔다. 마라도나는 현재 아르헨티나 프로팀 힘나시아의 감독을 맡고 있으며, 지난 11일 뇌 수술을 받고 퇴원했다.

마라도나는 1979년 세계 청소년 월드컵을 통해 세계 무대에 화려하게 데뷔했다. 1986년 멕시코 월드컵에서는 아르헨티나에 우승컵을 바쳤다. 당시 잉글랜드와의 경기에서 손으로 골인을 시키고도 득점으로 인정받으며 '신의 손'으로 불리기도 했다.


마라도나는 스페인 FC 바르셀로나와 이탈리아 SSC 나폴리에서도 맹활약했지만 '악동'으로 불릴 만큼 여러 기행으로 시선을 모으기도 했다.


클라우디오 타 피아 아르헨티나 축구 협회장은 성명을 통해 "우리의 전설 마라도나의 죽음에 깊은 애도를 표현한다. 당신은 항상 우리 마음 속에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