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샤넬코리아 女직원들, 10년 이어진 성추행 숨죽이고 버텼다"

최종수정 2020.11.25 20:24 기사입력 2020.11.25 20:24

댓글쓰기

샤넬코리아 "조사 중…적절한 조치 취할 것"

샤넬 로고. 사진제공=샤넬.

샤넬 로고. 사진제공=샤넬.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샤넬코리아 소속 40대 간부가 10년 넘게 여성 직원들을 상습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피해자 중 한 명'이라고 밝힌 직원이 자세한 내용을 털어놓았다.


샤넬코리아에서 약 10년간 일했다는 피해자 A 씨는 25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10년간 반복적인 성추행이 있었다"면서 "아무렇지도 않게 행해져 그 수를 세어보지는 않았다"고 주장했다.

A씨에 따르면, 많은 직원이 성추행 의혹을 받는 간부 B씨로부터 수 차례 피해를 입었지만 나서지 못하고 있다.


A씨는 "피해자만 12명 이상"이라며 "(B씨가) 어깨동무나 포옹을 자주 하는데 주물럭거린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고, 팔 안쪽을 어디까지 만지는 건지 불편할 정도로 만졌다"고 말했다.


이어 "어떤 직원은 뒤에서 안는 경우도 봤고, 속옷 끈을 만지거나 명찰이 비뚤어졌다며 가슴 부분을 만지기도 했다"고 전했다.

진행자가 "그런 일을 당했는데도 10년간 참고 살아야 될 만큼 그 가해자가 가진 회사 내 권력이 막강했던 것이냐"고 묻자 A씨는 "현재도 그러니까 이러고 있는 것"이라고 대답했다.


B씨는 전국 백화점 매장 영업을 맡아 인사권을 쥐고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둘렀다. 피해를 입은 사실을 알린 직원은 원치 않는 곳으로 발령이 나는 등 곤욕을 치렀다.


피해를 입은 사람이 12명보다 더 많지만, 다들 인사 불이익 등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쉬쉬한다는 설명이다.


A씨는 "이 회사에서는 (성추행을) 숨죽이고 버텨야 한다"면서 "여기서 그런 걸 말하는 순간 그 사람이 회사에 적응 못 하는 부적응자가 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 사람이 낙인찍혀서 계속 이상한 매장만 돌게 돼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사측에 반기를 드는 사람은 왕따를 시킨다거나 직장 내 괴롭힘을 시작한다"며 "그 사람의 일거수일투족을 CC(폐쇄회로)TV처럼 돌려보는 사람들이 있다. 밥을 뭘 먹었는지, 어떤 일을 했는지, 무슨 실수를 했는지 1시간 단위로 B씨에게 보고한다"고 했다.


경찰에 신고를 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이쪽에서 계속 일을 해야 하는데, 신고를 하면 우리가 나쁜 사람이 되기 때문에 할 수가 없다"면서 "지금 바뀐 게 없어서 너무 두렵다"고 말했다.


샤넬코리아는 사내 조사를 거쳐 적절한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이다.


샤넬코리아 측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피신고자는 신고가 접수된 직후 매장 직원과 접촉이 없도록 업무 조정됐다"면서 "회사는 신고 내용에 대한 조사를 완료하는 즉시 조사 결과에 따른 적절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