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신세계, 위기에 처한 몽골이주민에 1000만 원 지원

최종수정 2020.11.25 17:20 기사입력 2020.11.25 17:20

댓글쓰기

광주신세계, 위기에 처한 몽골이주민에 1000만 원 지원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신동호 기자] ㈜광주신세계(대표이사 이동훈)는 25일 아시아밝음공동체에 몽골이주민을 위해 1000만 원 의료비를 지원했다고 밝혔다.


광주신세계는 지난 17일 다문화가정 및 북한이탈주민지원단체인 아시아밝음공동체로부터 안타까운 사연을 듣게 돼 지원하게 됐다고 동기를 설명했다.

지난 2007년 결혼한 냠수렝 엥흐치멕(47·여)씨와 써니(47)씨 부부는 몽골과 한국에서 인공수정을 거듭하면서도 아이를 갖지 못하다 2015년 광주 시엘여성병원에서 소중한 생명을 잉태하는데 성공했다.


하지만 아이가 미숙아로 태어나 한국에 자주 입국하면서 경제적인 어려움이 발생했으며, 설상가상 부인 냠수렝 엥흐치멕씨가 유방암 3기 판정을 받았다. 이들 부부는 급한 대로 지인들의 도움을 받아 암 수술을 했지만 항암치료비를 마련할 길이 어려웠다.


이런 안타까운 사연을 알게 된 광주신세계가 의료비 1000만 원을 지원하는 통큰 결정을 내린 것이다.

이동훈 대표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외계층이 너무 많지만 모두 지원 할 수 없다는 것에 대해 미안할 뿐이다”며 “냠수렝 엥흐치멕씨가 완치돼 행복하게 살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신동호 기자 sdhs675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