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용부, 민주노총에 집회 자체 촉구…"대화 통한 문제 해결해야"

최종수정 2020.11.24 18:32 기사입력 2020.11.24 18:32

댓글쓰기

[이미지 출처=연합뉴스]

[이미지 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정윤 기자] 고용노동부가 24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총파업을 강행하기로 결정한 것에 대해 우려를 나타내고 집회 자제를 촉구했다.


고용부는 "(민주노총이) 서울 지역 10인 미만 기자회견과 다른 지역에서 집회를 강행키로 한 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대한 국민적 우려 등을 감안해 집회 자제를 간곡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민주노총은 오는 25일 총파업을 예정대로 강행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하고 서울을 포함한 전국에서 집회를 개최할 방침이다. 10인 이상 집회를 금지한 서울시 방역 지침에 따라 서울에서는 자치구별 더불어민주당 사무실 등에서 10인 미만 규모의 기자회견을 산발적으로 개최할 계획이다. 다만 지역별로 방역 수칙이 달라 지방에서는 큰 규모의 집회도 가능한 상황이다.


고용부는 "민주노총이 강화된 방역 지침을 존중해 서울 지역 대규모 집회 계획을 철회하기로 한 것에 대해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코로나19로 모든 분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총파업보다는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해주길 당부하며 민주노총의 총파업 및 집회가 자칫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위협하는 일이 되지 않도록 민주노총의 대승적 협조를 요청한다"고 했다.



이정윤 기자 leejuyo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