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국가이익 위해 정권 인계 시작 권고"(상보)

최종수정 2020.11.24 08:54 기사입력 2020.11.24 08:53

댓글쓰기

연방 총무청과 백악관·행정부에 인계 작업 지시 밝혀
총무청도 당선인 인정
정권 인계인수 본격화 예상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마침내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에 대한 정권 인계 작업 개시를 권고했다. 연방 충무청(GSA)는 즉각 바이든을 당선인으로 인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저녁 트위터를 통해" 에밀리 머피 연방 총무청장(GSA)과 그 팀은 물론 나의 팀에게도 (정권인계를 위한) 초기 작업을 하도록 권고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만 "머피 청장의 나라에 대한 변함없는 헌신과 충성에 감사하다. 그녀는 괴롭힘, 위협, 학대를 당했다. 그녀와 그의 가족, 총무청 직원들이 그런 일을 당하는 것을 보고 싶지 않다"며 정권 인계작업 개시 권고를 외부의 압박으로 인한 것으로 되돌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우리는 이길 것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가 이익을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7일 바이든의 선거 승리가 확정된 이후에도 승복을 거부하고 법정 투쟁을 통한 자신의 승리를 주장해 왔다.

AP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를 인정하지 않아왔던 연방총무청은 이날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승리를 공식 승인했다. 이에따라 바이든 당선인은 연방정부의 지원을 받아 정권 인수 작업에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


GSA가 당선인 인정을 한 만큼 바이든 당선인은 국가안보에 관련 정보 브리핑도 받을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바이든 인수위는 정부 각료 인선 등의 과정에서 필요한 연방수사국(FBI)의 신원 조회도 활용할 수 있게 된다. 국무부는 바이든 당선인과 해외 정상과의 통화에 대해서 지원하고 해외에서 도착한 메시지도 전달할 수 있게 됐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