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가세연, 쯔양에 故 김대중 전 대통령 합성해 조롱…"쯔되중"

최종수정 2020.11.22 20:10 기사입력 2020.11.22 20:0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 =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영상 캡처]

[이미지출처 =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영상 캡처]



[아시아경제 최은영 기자] 개그우먼 고(故) 박지선의 사진으로 자극적인 썸네일을 게재해 뭇매를 맞았던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 연구소(가세연)'이 또다시 고인 모독 논란에 휩싸였다. 이번에는 먹방 유튜버 쯔양이 복귀 선언한 것을 놓고 과거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을 조롱하는 합성 사진을 사용했다.


지난 20일 가세연은 유튜브 채널을 통해 '먹방 쯔되중 은퇴 번복!'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게재된 영상은 1분 39초의 짧은 영상이었는데, 썸네일부터 쯔양의 얼굴에 김 전 대통령의 얼굴을 합성한 사진을 썸네일로 사용해 논란을 빚고 있다.

가세연은 음식을 먹고 있는 쯔양의 사진에 김 전 대통령의 얼굴을 합성한 뒤 '쯔되중'이라며 조롱했다. 또한, 김 전 대통령의 영상을 악의적으로 편집해 붙여넣으며 은퇴 선언을 번복한 김 전 대통령과 쯔양을 모두 비꼬았다.


심지어 중간중간 'ㅋㅋㅋ'라는 자막이나 사람들의 폭소 효과음을 삽입하여 대놓고 조롱하려는 의지를 보였다. 이에 "정도가 심했다.", "고인 모독이다", "구독 취소한다. 실망이다" 등의 누리꾼들 항의가 빗발치고 있지만, 현재까지도 썸네일은 수정되지 않은 채 그대로 게시되어 있는 상태이다.


[이미지출처 =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영상 캡처]

[이미지출처 =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영상 캡처]



한편 가세연의 '자극적인 썸네일'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일 가세연은 고(故) 박지선의 사진을 썸네일로 제시하며 '화장 못 하는 박지선'이라는 제목으로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후 누리꾼들의 항의가 빗발치자 '(의료사고 피해자)'라는 문구를 추가했다. 그러면서도 김용호와 김세의는 오히려 네티즌들을 향해 "나에게 공격한 사람들을 잡고 보니 고인이 된 연예인에게 악플을 달았던 사람이더라", "당신네들은 박지선 님을 위해 뭘 했느냐?"며 지적했다.


논란이 커지자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가세연을 처벌해달라'는 내용의 게시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청원인은 "유튜브 방송 가로세로 연구소(가세연)이 점점 도를 지나치고 있다"라며 "한두 번도 아니고 고인을 조롱하면서까지 조회 수를 올리고 싶느냐. 채널을 없애는 것으로 끝내면 안 되고 강력하게 처벌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누리꾼들의 거센 뭇매를 맞은 지 채 한 달이 지나지 않아 또다시 '고인 모독' 논란에 휩싸인 가세연이 과연 어떤 반응을 보이며 비판여론에 대응할지 추후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은영 인턴기자 cey121481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