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단독] SK-아마존과 손잡는다

최종수정 2020.11.13 14:38 기사입력 2020.11.13 11:24

댓글쓰기

오픈마켓 11번가에 최대 3000억원 투자유치 임박
해외 직구 상품 선매입해 익일배송 체제 구축
SK 계열사, '비즈니스 모델' 혁신 가속도

[단독] SK-아마존과 손잡는다


단독[아시아경제 황윤주 기자, 조슬기나 기자] SK그룹이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과 손잡는다. 아마존은 조만간 SK텔레콤 자회사인 11번가에 최대 3000억원 규모의 투자를 단행, 국내 e커머스 사업에 진출한다. 이르면 내년부터 국내 소비자들이 11번가를 통해 아마존에서 판매 중인 해외 상품을 직접 구매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이는 그간 한국 e커머스시장에 관심을 보여온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와 그룹 내 플랫폼·커머스 신사업 확대를 꾀하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진 결과다. e커머스를 물꼬로 향후 SK그룹 전반, 특히 SK텔레콤의 ICT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아마존과의 '초협력'이 본격화할 것이란 관측이다.

13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SK그룹은 SK텔레콤 자회사인 11번가와 아마존 간 사업 협력을 위해 500억~3000억원 규모의 전환우선주(CPS) 투자를 논의하고 있다. CPS는 일정 기간이 지나면 보통주로 전환할 수 있는 주식으로 통상 외국인 투자유치 등을 위해 발행된다.


IB 업계 관계자는 "아마존이 한국 e커머스시장에 관심이 아주 높지만 경쟁이 워낙 치열하다보니 직접 진출하는 것에 부담을 느껴왔다"며 "SK그룹 측 역시 국내 소비자들의 편익을 높이는 동시 글로벌 초협력을 확대하기 위한 시작 점으로 e커머스(11번가)를 택한 것"이라고 전했다.


이르면 내년 상반기 중 구체적인 투자 규모, 로드맵 등이 윤곽을 드러낼 전망이다. 당초 양측은 연내 사업 협력을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 등으로 논의가 다소 지연된 것으로 전해졌다.

11번가는 가장 먼저 자사 사이트를 통해 아마존 제품을 직접 구매하는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아마존에 입점한 상품을 미리 대량으로 매입해 물류센터에 보관한 뒤 국내 소비자가 상품을 구매하면 다음 날 바로 배송해주는 방식이다. 이 경우 해외직구 과정에서 소비자들이 불편함을 느껴온 긴 배송기간, 높은 배송비 등의 단점이 사라지고 소비자 편익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업계 관계자는 "e커머스시장의 지형을 바꿀 수 있을 만큼 큰 딜"이라고 말했다.


양사 플랫폼 협력도 가속화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투자 결정에는 '플랫폼'을 강조해온 최 회장과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의 의지가 강력하게 작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향후 온라인동영상서비스(아마존 프라임), 오디오북서비스(오더블) 등 SK텔레콤의 ICT 플랫폼 사업 전반적으로 아마존과의 협력이 본격화할 수 있다는 관측이 잇따르는 배경이다. SK그룹의 커머스 사업을 대표하는 11번가는 앞서 탈(脫)통신을 선언한 SK텔레콤의 핵심 신사업 중 하나다. 조만간 기업공개(IPO)를 앞두고 있기도 하다.


또 다른 IB 업계 관계자는 "SK그룹 지배구조 개편의 중심인 SK텔레콤은 11번가와 같은 자회사 IPO를 통해 기업가치 제고를 노리고 있다"며 "11번가의 기업가치를 높이는 동시, 그룹 내 아마존과의 초협력을 확산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황윤주 기자 hyj@asiae.co.kr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