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마크롱 "무함마드 풍자 만평 충격적일 수 있어…폭력 정당화는 안돼"

최종수정 2020.11.01 07:27 기사입력 2020.11.01 07:27

댓글쓰기

지난달 31일 알자지라와 인터뷰…"만평이 일으킨 감정 이해"
"하지만 표현의 자유 보호하는 것이 내 역할"…정치 지도자 왜곡 비판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이슬람교 창시자인 선지자 무함마드를 풍자한 프랑스 주간지 샤를리 에브도의 만평이 무슬림들에게 충격적일 수 있다는 점을 인정하면서도 폭력을 정당화하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알자지라방송 등에 따르면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오후 알자지라와의 인터뷰를 통해 이슬람에 대한 유화적인 목소리를 내놨다. 그는 "만평을 보고 사람들이 충격을 받을 수 있다는 사실을 이해한다"면서 "이것(만평)이 불러일으킨 감정을 이해하고 존중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마크롱 대통령은 이어 "폭력의 정당화는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상황을 진정시키는 것이 나의 역할이라는 것을 당신이 이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우리나라에서 말하고 쓰고 생각하고 그릴 자유를 보호하는 것 또한 나의 역할"이라고 덧붙였다.


프랑스에서는 지난 16일 선지자 무함마드 풍자만화를 수업 소재로 사용한 중학교 역사 교사 사뮈엘 파티가 이슬람 극단주의 청년에 참수돼 숨지면서 이슬람에 대한 반감이 빠르게 확산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해당 만평을 게재한 잡지에 대해 표현의 자유를 옹호한다는 입장을 표명했고 이에 반발한 중동과 아시아의 이슬람교도들이 프랑스산 제품 불매운동에 나서기도 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무함마드 만평과 관련해 정치 지도자들이 이를 왜곡하면서 이것이 마치 프랑스 정부의 창작인 것처럼 믿게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내가 이 만평을 지지하는 것을 사람들이 알고 있기 때문에 내 말에 대한 왜곡과 거짓말의 결과가 나오고 있는 것"이라면서 "그 만평은 정부의 프로젝트가 아니며 자유롭고 독립적인 언론에서 나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중학교 교사 참수 테러 이전부터 프랑스의 법과 공화국의 가치를 위협하는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을 결코 가만히 지켜보지 않을 것이라고 밝혀왔다. 특히 프랑스 내 이슬람교가 사우디아라비아, 카타르, 터키 등 외부의 영향에서 벗어날 필요가 있다며, 모스크(이슬람 사원)에 대한 외국의 재정 지원을 검증하고 외국 설교자의 프랑스 영토 내 전도 등을 단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