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찰, ‘추미애 장관 수사지휘’ 전 용산세무서장 사건 관련 압수수색… 본격 수사 착수

최종수정 2020.10.29 23:40 기사입력 2020.10.29 23:30

댓글쓰기

윤대진 친형 사건 무마 의혹… 중부국세청·영등포세무서 압수수색
1년 전 인사청문회 때 여당 의원들이 “윤 총장과 관계없다” 목소리 높였던 사건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과 윤석열 검찰총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과 윤석열 검찰총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석진 기자] 검찰이 최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수사지휘를 통해 윤석열 검찰총장의 수사지휘권을 배제시킨 5개의 사건 중 ‘전 용산세무서장 뇌물수수사건 무마 의혹’과 관련 압수수색을 실시하며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지난 19일 추 장관은 수사지휘를 통해 “윤 총장의 측근과 관련된 전 용산세무서장 뇌물수수사건 및 관련 압수수색영장 기각과 불기소 등 사건 무마 의혹에 대해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대검찰청 등 상급자의 지휘 감독을 받지 아니하고 독립적으로 수사한 후 그 결과만을 검찰총장에게 보고하도록 조치하라”고 지시했다.

윤 총장의 측근은 윤 총장과 ‘대윤’(大尹)과 ‘소윤’(小尹)으로 불릴 정도로 윤 총장과 가까운 사이로 알려진 윤대진 사법연수원 부원장(검사장), 전 용산세무서장은 윤 부원장의 친형 윤우진씨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3부(부장검사 서정민)는 29일 중부지방국세청과 영등포세무서를 압수수색했다. 영등포세무서는 윤 전 용산세무서장이 2010년 서장으로 근무했던 곳이다.


검찰 관계자는 “서울중앙지검 형사제13부는 전 세무서장 피고발사건 관련해 오늘 중부지방국세청, 영등포세무서에 대한 압수수색영장을 집행했다”고 밝혔다.

윤 전 세무서장은 2013년 육류 수입업자 등으로부터 골프 등 뇌물을 받은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던 중 해외에서 체포돼 강제 송환됐지만,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당시 검찰은 윤 전 세무서장이 육류업자와 함께 골프를 쳤던 골프장에 대해 경찰이 신청한 압수수색 영장을 6차례 기각했는데, 당시 대검 중수1과장이었던 윤 총장이 윤 전 세무서장에게 중수부 출신 이남석 변호사를 소개해줬다는 의혹이 불거지며 논란이 됐다.


앞서 윤 총장은 지난해 7월 인사청문회 직후 자신이 이 변호사를 소개해주지 않았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한편 지난 22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 국정감사에서는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윤 총장의 인사청문회 당시 여당 의원들이 해당 의혹에 대해 ‘윤 총장과 아무 관련이 없다’고 해명하는 영상을 틀어 주목을 받기도 했다.


당시 장 의원은 “이건 인사청문회 때 11시40분인가 터진 사건인데 다들 기억나시죠?”라고 여야 법사위원들에게 물었다.


그는 “(윤석열 총장이) 변호사를 소개하지 않았다는 게 증명이 됐다. 이걸 누가 증명해줬느냐면 송기헌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증명해줬다”고 얘기하며 인사청문회 당시 영상을 틀었다.


해당 영상에서 송 의원은 “윤 전 세무서장 사건은 전형적인 표적수사라고 생각합니다. 가장 나쁜 인지수사 중에 하나예요. 윤 전 세무서장 같은 경우는 증인과 전혀 관련이 없어요. 증인과 관련이 없는 걸 왜 자꾸 물어보느냐고 얘기하는 거예요”라고 발언했다.


장 의원은 이어 같은 당 김종민 의원의 영상을 틀었다. 해당 영상에서 김 의원은 “윤 전 용산세무서장 사건이 있어요. 제가 자료를 한 10번은 봤다”며 “윤석열 후보자하고 아무 (관련이 없는)…”이라고 발언했다.




최석진 기자 csj040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