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외무성 국장 28일 방한…한일 관계 개선책 모색

최종수정 2020.10.27 21:08 기사입력 2020.10.27 21:08

댓글쓰기

다키자키 시게키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지난해 10월16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열린 '한일 외교부 국장급 협의'에 참석하기 위해 청사로 들어서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다키자키 시게키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지난해 10월16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열린 '한일 외교부 국장급 협의'에 참석하기 위해 청사로 들어서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금보령 기자] 한일관계의 냉랭함을 깨기 위해 일본 외무성 국장이 방한한다.


27일 NHK보도에 따르면 다키자키 시게키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오는 28일부터 30일까지 방한할 예정이다.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소송 문제 등으로 얼어붙은 한일 관계 개선책을 모색할 것으로 알려졌다.

다키자키 국장은 방한 일정 중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 국장 등과 회담할 예정으로 전해졌다. 이번 다키자키 국장의 방한은 올해 서울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의를 앞둔 시점에서 이뤄지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일본 정부는 한국 대법원이 2018년 10월 징용 피해자들에게 위자료를 지급하라고 판결을 내린 것과 관련해 1965년 체결된 한일청구권협정과 배치돼 국제법을 위반하는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 소송의 원고 측은 피고 기업인 일본제철이 일본 정부 방침에 따라 판결 이행을 거부하자 손해배상 채권 확보를 위해 일본제철과 포스코의 비상장 한국 내 합작법인인 PNR 주식 압류를 법원에 신청해 현금화하는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만약 압류 자산의 현금화가 이뤄져 일본 기업이 실질적 피해를 보게 된다면 한일 관계에 매우 심각한 상황이 초래될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다.




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