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라이릴리, 코로나19 항체치료제 개발 실패..."별 효능없어"

최종수정 2020.10.27 14:39 기사입력 2020.10.27 14:39

댓글쓰기

임상3상 중 안전문제로 일시중단 이어 개발포기
美 NIH, "안전문제 없으나 환자에게 별 도움 안돼"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미국 제약사인 일라이릴리가 임상 3상 시험 중이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항체치료제의 개발을 중지하기로 결정했다. 치료제 개발을 지원하던 미 국립 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NAID)에서 입원환자에게 도움이 될 가능성이 낮다고 확인하면서 아예 개발을 포기한 것으로 풀이된다.


26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일라이릴리는 이날 개발 중이던 코로나19 치료제인 'LY-CoV555'의 개발을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앞서 해당 약물은 일라이릴리와 캐나다 생명공학기업인 앱셀레라와 함께 개발한 것으로 코로나19 완치 환자의 혈액을 토대로 개발한 항체치료제였다. 지난 8월부터 임상 3상 시험에 들어갔으며, 지난 13일 임상시험 도중 안전 관련 문제가 생기며 임상시험이 잠정 중단된 바 있다.

일라이릴리의 항체치료제를 지원하던 미 국립보건원(NIH) 산하 NAID는 성명을 통해 "일라이릴리의 항체치료제 임상시험에서 안전문제가 발견되진 않았다"며 "다만 해당 약물은 입원한 코로나19 환자에게 도움이 될 가능성이 낮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앞서 NIH는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 제약사를 후원하는 '액티브프로그램'을 통해 일라이릴리를 지원해왔다.


특히 해당 약물은 이달 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입원할 당시 처방받은 리제네론의 항체치료제인 'REGN-COV2'와 비슷한 약품으로 주목받아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퇴원 직후 리제네론의 항체치료제를 극찬하며 일라이릴리의 항체치료제 역시 언급했으며, 두 약품 모두 식품의약국(FDA) 긴급 승인을 받아 국민 모두 무료사용이 가능케 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일라이릴리측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미 정부와 증상이 가벼운 코로나19 환자를 상대로 별도의 항체치료제 개발을 이어갈 것"이라며 "앱셀레라와 약물 개발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