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카타르 공항, 여성 승객 강제 자궁검사 실시 논란

최종수정 2020.10.26 10:55 기사입력 2020.10.26 10:09

댓글쓰기

공항 화장실서 발견된 조산아 친모 찾기 위해 실시
호주 여성 언론 제보하면서 알려져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카타르 공항에서 여성승객을 대상으로 강제 자궁검사를 실시해 논란이 일고 있다.


25일(현지시간) AFP 통신에 따르면 지난 2일 카타르의 수도 도하 하마드 공항 화장실에서 조산아가 발견됐다. 카타르 당국은 조산아의 친모를 찾기 위해 공항의 여성 승객을 대상으로 자궁 경부 검사를 실시한 것이다.

당시 카타르발 시드니행 항공기에 타고 있던 여성승객들도 앰뷸런스로 옮겨져 검사를 받아야만 했다.


익명의 제보자는 AFP통신에 "여성 승객들이 동의하지 않았는데도 강제로 검사를 실시했다"고 전했다.


이 사건은 원치 않은 검사를 받은 호주 여성들이 언론에 제보하면서 알려지게 됐다.

당시 이들 여성이 탄 카타르 항공 QR908편은 이륙이 4시간 가량 지연됐다.


다른 항공편을 이용한 여성들도 강제 검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전체 검사 대상 여성의 수와 국적은 확인되지 않았다.


호주 외교통상부는 공식 외교채널을 통해 카타르 정부에 이번 사건에 대해 우려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호주 정부 대변인은 "이는 받아들일 수 없는 매우 불쾌한 조치"라고 밝혔다.


하마드 공항은 성명을 통해 "의료 전문가들이 아이를 갓 낳은 여성의 건강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다"며 "조산아가 발견된 장소에 접근 가능한 승객들에게 협조를 요청했었다"고 설명했다.


조산아의 친모는 아직 밝혀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